고아성 주연 ‘항거:유관순 이야기’, 자유와 해방을 향한 뜨거운 용기…스페셜 스틸 공개
2019.02.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3.1 만세운동 이후 1년, 우리가 몰랐던 유관순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는 ‘항거:유관순 이야기’가 스페셜 스틸 8종을 공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배우 고아성이 유관순 역을 맡아 진심을 담은 열연을 선보여 뜨거운 감동을 예고하고 있는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감독 조민호)가 유관순과 서대문 감옥 ‘8호실 여성들’의 우리가 몰랐던 모습을 담은 스페셜 스틸 8종을 공개했다.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는 1919년 3.1 만세운동 후 세평도 안 되는 서대문 감옥 8호실 속, 영혼만은 누구보다 자유로웠던 유관순과 8호실 여성들의 1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개된 보도스틸에는 세평 남짓 작은 옥사 안에서도 일제에 당당히 맞섰던 유관순과 ‘8호실 여성들’의 우리가 몰랐던 순간들이 흑백으로 정직하게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일제의 고문과 핍박을 받으면서도 끝까지 불복한 유관순부터 기생 김향화(김새벽 분), 다방 종업원 이옥이(정하담 분), 유관순의 이화학당 선배 권애라(김예은 분) 등 우리가 기억해야 할 다양한 인물들의 용기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서대문 감옥 8호실 여성들 사이에서 결연한 표정으로 상대방을 바라보는 김향화의 모습과 강렬한 눈빛으로 정면을 바라보는 유관순, 권애라, 이옥이의 모습은 보는 이에게 뜨거운 울림과 여운을 남긴다. 또한 두 손을 모은 유관순과 권애라를 중심으로 또 한 번 만세를 계획하는 여성들의 모습은 어두운 시대 상황임에도 자유와 해방을 향한 꿈을 끝까지 잃지 않았던 그들의 용기를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조선인 출신의 헌병 보조원 니시다(류경수 분)가 곤봉을 들고 위협을 가하는 순간에도 절대 기죽지 않는 유관순의 모습은 열일곱,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일제에게 끝까지 굴하지 않은 그의 기개를 느끼게 하여 보는 이에게 먹먹한 울림을 선사한다.

한편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오는 2월 27일 개봉 예정.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