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배우다’ 박정수 “손녀에게 ‘JMT’ 썼다가 혼나”
2019.02.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오늘도 배우다’ 박정수가 신조어에 얽힌 초등학생 손녀들과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14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는 종합편성채널 MBN 새 예능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김시중CP, 김용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 남상미가 참석했다.

이날 박정수는 “저희 손녀가 5학년이다. 그 밑으로 3학년짜리가 있는데 가끔가다가 저한테 자음으로만 문자를 하더라. 저는 정말 모르겠더라. 근데 요즘은 좀 알겠다”라고 달라진 점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큰애한테 ‘인싸’체엄에서 배운 말을 했다가 혼났다. ‘JMT’이라는 말을 했더니 할머니 그런 말 하지 말라고, 훈민정음 만든 세종대왕 할아버지가 슬퍼한다고 하더라. 그래도 배운 걸 쓰고 싶었는데 혼만 났다. 그런 거 하면 안 되는 거라더라”라고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오늘도 배우다’는 요즘 문화를 모르는 다섯 명의 배우 군단이 젊은 세대의 인싸 문화에 도전하는 콘셉트의 프로그램.

한편 ‘오늘도 배우다’는 오늘(14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MB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