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미떼두두 옷, 엄마들 사이에서 큰 인기인 이유? "내 아이에게 세상에 단 하나뿐인…"
2019.02.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리미떼두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리미떼두두는 '세상에 하나뿐인 그림, 작품을 입는 아이들'이라는 슬로건으로 북유럽 감성과 우리 아이만을 위한 소중한 옷이라는 표어를 내걸고 있다.

특히 매시즌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이며 한정판 유아동복 브랜드를 표방해 고급스런 분위기를 선사한다. 

리미떼두두는 아동 의류를 전문으로 취급한다. 특히 리미떼두두 의상을 위한 작가가 따로 있어 다른 기성 의류와 차별화를 두고 있다. 리미떼두두란 명칭 역시 프랑스어로 한정적, 그리고 영유아의 애착용품이란 뜻을 합성했다. 

사실 리미떼두두의 가격은 여느 기성 브랜드 및 SPA 아동 브랜드 가격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결코 저렴하지 않은 이 쇼핑몰은 엄마들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해마다 그 해에만 파는 제품들로 승부하는 탓이다. 소비자니즈가 다양해지고 그만큼 시장이 분화되면서 오히려 대기업이나 전통 디자인 기업들이 다루지 못하는 영역을 파고든 셈이다.

더욱이 SNS 전략도 주효했다. 리미떼두두 SNS는 44만명을 넘어서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을 통한 소통은 고객과 업체가 윈윈하는 방식"이라며 "자신이 디자인한 제품을 착용한 사진을 올리고, 고객반응을 살피고 이후 판매를 진행하는 프로세스로 재고걱정을 덜어낸다. 이로 인해 가격은 상대적으로 더 저렴해진다. 또 한정적이란 매력에 충성 소비자들도 늘어난다"고 분석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사진=해당 홈페이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