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박유나 “김동희·조병규와 장난 많이 쳐…윤세아·김병철, 진짜 가족 같았다” (인터뷰)
‘SKY 캐슬’ 박유나 “김동희·조병규와 장난 많이 쳐…윤세아·김병철, 진짜 가족 같았다” (인터뷰)
  • 승인 2019.02.14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캐슬’ 박유나가 극중 가족으로 호흡을 맞췄던 상대 배우들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스카이캐슬, 연출 조현탁 l 극본 유현미)에서 차세리 역을 맡은 배우 박유나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유나는 극중 차서준·차기준 쌍둥이를 연기했던 김동희·조병규와의 호흡을 묻자 “제가 소심하고 낯을 가린다. 그래서 다가가기 어려웠는데, 먼저 ‘누나잖아’ 하면서 다가와 주더라. 특히 동희가 말을 많이 걸어 줬고 둘이서 저한테 장난을 많이 쳤다. 이제는 제가 많이 치지만.(웃음) 그래서 초반에 더 빨리 친해질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또한 다른 또래 배우들에 대해서는 “예서(김혜윤 분)언니와 혜나(김보라 분)언니와는 잘 마주치지 못했다. 쌍둥이하고만 연기를 많이 했다. 대신 단체 채팅방이 있는데, 거기서 이야기를 많이 했고 사적으로도 만난 적 있어서 잘 지내고 있다”라고 우정을 과시했다.

특히 극중 윤세아·김병철은 각각 노승혜, 차병철 역으로 박유나와 모녀·부녀 호흡을 맞췄던 바. 이와 관련해 박유나는 “김병철 선배님과는 대립하는 장면이 많다. 제가 이번 작품에서 대사가 많아서 잘 전달할 수 있을까 걱정 많이 했는데, 호흡을 맞출 때 대사 정리하는 것도 도와주시고 많이 다독여 주셨다”라며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스윗하시다. 워낙 다정다감하셔서 연기할 때도 편하게 한 것 같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이어 “윤세아 선배님과는 둘이서 야외 촬영이 많았다. 가죽 자켓 입고 시장을 돌아다니는 장면을 찍는데 그 때가 한파였다. 너무 추워서 둘이 붙어서 벌벌 떨었다. 그러면서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아마 한층 더 친해진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유나는 윤세아·김병철을 비롯한 네 배우들과 가족으로서 호흡했던 것에 대해 “진짜 가족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뭉클한 감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짧고 굵게 끝난 것 같아서 많이 아쉽다. 다른 선배들과도 호흡을 많이 못했다. 겹치는 신이 별로 없더라”라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스카이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 드라마로 지난 1일 종영했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크다컴퍼니]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