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해산물 '삼삼해물', 위치는 어디? "연매출 60억원…거래처 300여개"
2019.02.1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서민갑부 해산물 갑부인 삼삼해물 사장 현진씨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7 오후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 216회에는 해산물 갑부 현진 씨가 출연했다.

 

12 , 해산물 유통업을 시작한 현진 씨는 매일 눈도장을 찍으며 해녀들을 쫓아다니고 설득한지 2년여 만에 거래를 성사했다.

 

현재는 100 명이 넘는 거제 해녀들에게 갖가지 해산물을 공급받고 있다. 이렇듯 산지를 돌며 구매한 해산물을 매장에서 판매하는 것은 물론 전통시장과 식당, 리조트 300여개 거래처에 납품하고 있다

 

제주도에서 태어난 현진 . 그의 부모님은 제주도 감귤 밭에서 농사를 지어주고 월급을 받는 소위 머슴이었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고물상에 널려 있는 옷을 주워 입고, 쌀을 돈이 없어 버려진 감귤을 구워 허기를 때우기 일쑤였다. 이후 배우지 못한 설움에 자식들만이라도 교육시키겠다며 연고도 없던 부산으로 올라온 부모님. 공사장에서 막노동 일을 하며 어렵게 삼남매를 키워냈고, 일찍 철이 현진씨도 11살부터 신문 배달을 하며 스스로 학비를 벌었다

 

가난한 환경속에서도 가족에 대한 책임을 다했던 부모님을 떠올리며 현진 씨에게도 가지 꿈이 있다. 오로지 혼자 살고, 먹고, 즐기는 것이 아닌. 모두와의 상생(相生). 나와 거래해주는 해녀들, 나와 함께 일해 주는 직원들, 나와 함께 살아주는 가족까지. 혼자 가는 인생이 아닌, 함께 가는 미래를 바라보는 현진 씨의 꿈은 아직 현재 진행 중이다.

 

한편, 해산물로 매출 60억을 기록한 현진씨는  경남 거제시 옥포동 532-20 위치한 삼삼해물을 운영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임희진 기자/사진=채널A ‘서민갑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