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NEW 캐릭터부터 90년대 쉴드까지…3월 5일 전 세계 최초 개봉
‘캡틴 마블’ NEW 캐릭터부터 90년대 쉴드까지…3월 5일 전 세계 최초 개봉
  • 승인 2019.02.1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6일(수) 전 세계 최초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으로 향하는 라스트 스텝 ‘캡틴 마블’이 글로벌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 분)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 분)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함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캡틴 마블’이 글로벌 포스터를 통해 스케일과 캐릭터를 선보인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충격적인 결말 이후 위기에 빠진 어벤져스의 새로운 희망으로서 ‘어벤져스: 엔드게임’ 등장이 예고된 새로운 히어로 캡틴 마블(브리 라슨 분)은 본 적 없는 강력한 파워와 남다른 초능력을 지닌 캐릭터로 영화를 이끈다.

마블 스튜디오 영화 최초 9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캡틴 마블’에서 한쪽 눈을 잃기 전의 쉴드 국장 닉 퓨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엿볼 수 있으며, ‘어벤져스’(2012)에서 희생했던 쉴드 요원 필 콜슨(클락 그레그 분)의 컴백 역시 예고되어 있다. 또한 캐럴 댄버스를 강력한 전사로 훈련시키는 크리족 군대 스타포스 사령관(주드 로 분)을 비롯해 캐럴과 함께 하는 스타포스 멤버들의 위용 역시 눈길을 끈다. 지구로 위장 잠입한 스크럴의 리더 탈로스(벤 멘델슨 분) 등 새로운 캐릭터들의 모습, 배경으로 엿보이는 공군 전투기와 크리 행성의 비주얼은 영화가 그릴 전쟁의 스케일을 기대케 하며, 신스틸러로 활약할 고양이 구스 역시 글로벌 포스터에서도 놓칠 수 없는 캐릭터로 등장했다.

시대가 원한 새로운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을 그릴 <캡틴 마블>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사상 최초로 90년대를 배경으로 하며, ‘어벤져스’ 결성 전의 사건을 그려 다른 MCU 영화들과 어떤 연결고리가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4월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라스트 스텝으로서 두 작품의 연속성 역시 수많은 추측 속에 주목 받고 있다.

글로벌 포스터를 공개하며, 압도적 스케일과 다양한 캐릭터들의 활약을 예고한 ‘캡틴 마블’은 3월 6일(수)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