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박정민 ‘사바하’, 강렬한 미스터리 스릴러의 시작…콘셉트 아트 공개
2019.02.11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검은 사제들’ 장재현 감독의 차기작 ‘사바하’가 강렬한 볼거리를 완성한 콘셉트 아트를 공개했다.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현)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 분)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이번에 공개된 콘셉트 아트는 금화의 집과 뒷마당 그리고 박목사의 종교문제연구소 사무실까지 영화 속 완벽하게 구현된 볼거리의 기반이 되는 콘셉트 아트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이번 콘셉트 아트는 영화 속 장면과 높은 싱크로율로 ‘사바하’만의 강렬한 볼거리를 예고한다. 먼저 금화 집의 콘셉트 아트는 평범한 가정집의 느낌을 살리면서도 폐쇄적이고 음산한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제작진의 고심 끝에 두 달에 걸쳐 완성된 금화의 집은 외부와 뒷마당은 오픈 세트로, 내부는 스튜디오로 제작해 산 속 외딴 곳에 위치한 동시에 특유의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더해 특별한 공간을 완성했다. 특히 금화의 집 뒷마당은 콘셉트 아트와 마찬가지로 실제 100개가 넘는 개장을 제작하여 배치, 더욱 비밀스러운 공간을 완성시켰다. 이어 박목사의 공간인 종교문제연구소 사무실의 콘셉트 아트에는 박목사의 캐릭터를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디테일로 눈길을 끈다. 제작진이 실제 종교문제연구소 사무실을 찾아다닐 정도로 현실적인 공간 구현에 힘을 쏟는 종교문제연구소 사무실은 연구에 매진한 자료의 흔적을 디테일하게 표현해내 박목사의 꼼꼼한 캐릭터를 드러냈다. 이처럼 독창적인 볼거리의 탄생 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콘셉트 아트를 공개한 ‘사바하’는 특별한 공간과 강렬한 비주얼을 예고해 기대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검은 사제들’ 장재현 감독의 4년 만의 신작으로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의 탄탄한 캐스팅, 신선하고 참신한 소재로 강렬한 미스터리 스릴러를 선사할 영화 ‘사바하’는 오는 2월 20일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