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국 자동차 생산량,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하락…중국·미국·일본, TOP3
2019.02.1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지난해 한국 자동차 생산량,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하락 / 사진= 뉴시스

지난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생산량이 멕시코에 밀려 세계 7위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10일 발표한 '2018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대비 2.1% 감소한 402만9000대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멕시코 자동차 생산량은 406만9000대에서 411만 대로 1.0% 증가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 순위는 2016년 인도에게 5위 자리를 내준지 2년 만에 멕시코에 밀려 한 단계 하락하며 세계 7위로 집계됐다. 또 세계 자동차 생산량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4.1%로 전년대비 0.1%p 감소했다. 

협회는 국내 자동차 생산이 감소한 요인으로 대립적 노사관계, 경직된 노동시장 구조 등을 꼽았다.  

협회는 "고비용·저효율 생산구조가 고착화됨에 따라 생산경쟁력이 상실됐다"며 "지난해 2월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생산 중단, 내수와 수출의 동반 부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협회는 "반면, 인도와 멕시코는 임금수준 대비 높은 생산성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 정책이 절실하다"며 "특히 글로벌 스탠다드 차원에서 법·제도 개선을 통한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과 함께 연비 및 배출가스 등의 환경규제, 안전과 소비자 관련 규제도 산업경쟁력을 고려해 혁신해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자동차 생산량 세계 1위는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의 2018년 자동차 생산은 전년비 4.2% 감소한 2781만대로 28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지만 10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2위 미국, 3위 일본, 4위 독일, 5위 인도, 6위 멕시코, 7위 한국, 8위 브라질, 9위 스페인, 10위 프랑스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뉴스인사이드 정진희 기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