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인터뷰] ‘증인’ 정우성 “좋은 소통은 표현보다 수용”
[NI인터뷰] ‘증인’ 정우성 “좋은 소통은 표현보다 수용”
  • 승인 2019.02.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수라’, ‘더 킹’, ‘강철비’, ‘인랑’ 등 최근 남자의 향이 물씬 풍기는 강렬한 작품들로 관객들을 만나온 정우성이 오랜만에 무게를 덜어낸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로 돌아왔다.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 분)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 분)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정우성이 연기한 변호사 순호는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갈등하며 관객들로 하여금 깊은 공감을 이끌어낸다.

“자연스럽게 시나리오를 읽고 마음이 가서 정하게 됐어요. 상대적으로 지난 몇 년 동안 숨 막히는 캐릭터를 해서인지 오히려 해가 되는 느낌을 받았는데 ‘증인’을 읽고는 숨이 트이는 기분이었어요. 저도 모르게 치유를 받았다고 표현했는데 개인적으로 일상적인 캐릭터의 교감 안에서 자신을 돌아볼 수 있었어요. 시나리오의 마지막 장을 덮고 하고 싶다는 생각이 저절로 들었어요.”

자신을 돌아보고 치유를 받았다는 그는 극중 순호가 지우에게 그러했듯 마음을 열고 캐릭터에 접근하고 현장을 대했다. 일상의 감정을 표현하는 만큼 캐릭터성이 강한 인물보다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고, 감정에 도취돼 선을 넘지 않으려고 항상 경계했다. 특히 그는 각 캐릭터와의 교감에 집중했다. 실제로는 무뚝뚝한 아들이라 고백한 정우성은 “순호와 순호 아버지의 장면이 어쩌면 아들로서 아버지와 해보고 싶었던 시간들을 대리만족한 개인적으로는 엄청난 장면일 수밖에 없다”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일상의 소소한 감정들의 교감, 의도치 않은 감정의 표출이 굉장히 풍성하잖아요. 우리는 일상 안에서 드러나는 감정이 얼마나 드라마틱한지 모르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아요. 저는 늘 연기를 하는 사람이라서 버릇처럼 일상의 특별함, 일상의 아름다움을 그리워하고 동경하는 마음이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아주 사소하지만 특별한 감정을 연기할 수 있는 시간이 행복했어요. 지우와의 교감도 그렇고 아버지(박근형 분)와는 비슷한 부분도 있었고 실제 제가 아버지와의 관계 속에서 갖지 못한 친근함을 대리만족하는 부분도 있었어요. 박근형 선배님이 하신다고 해서 반가웠어요. 현장에서 뵈면 정말 넘치는 에너지로 작업에 임하세요. 그리고 선배라고 위해주는 것도 불편해하시고. 그런 모습을 보는 것도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영화의 큰 줄기는 순호가 자폐스펙트럼을 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