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개봉 17일 만에 관객수 1100만 돌파…‘명량’ 이어 역대 두 번째 빠른 속도
2019.02.08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9년 첫 천만 영화에 등극한 ‘극한직업’이 1000만 돌파 이틀 만에 1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이 개봉 17일만에 1,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다시 한번 놀라운 기록을 추가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배급사 집계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지난 2월 6일(수) 오후 1000만 관객을 돌파한지 불과 이틀 만인 2월 8일(금) 오전 8시 누적 관객수 1106만 1296명을 달성했다. 이는 역대 박스오피스 2위 ‘신과함께-죄와 벌’(18일)을 비롯해 ‘국제시장’(33일), ‘아바타’(45일), ‘베테랑’(28일), ‘도둑들’(26일), ‘7번방의 선물’(38일>, ‘암살’(29일), ‘광해, 왕이 된 남자’(48일), ‘신과함께-인과 연’(18일), ‘택시 운전사’(25일), ‘부산행’(29일) 등 역대 11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들과 비교해도 굉장히 빠른 속도이다. ‘극한직업’보다 빠르게 1100만 관객을 달성한 영화는 역대 흥행 순위 1위 작품인 ‘명량’(13일) 단 한 편뿐이다. 

역대 코미디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개봉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영화 최다 일일 관객수, 역대 설 연휴 최다 관객수 등 각종 흥행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극한직업’은 설 연휴 이후에도 막강한 흥행 파워를 과시하며 압도적인 수치로 예매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것은 물론, CGV 골든에그지수 97%,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27 등 관객들의 꾸준한 호평 세례를 받고 있어 개봉 3주차 주말에도 ‘극한직업’ 신드롬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