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향소 찾은 DJ “우리에게 2가지 놀라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분향소 찾은 DJ “우리에게 2가지 놀라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 승인 2009.05.28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TV|이진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를 찾아 현 정부에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28일 오전 이희호 여사와 함께 서울역 광장의 국민장 분향소를 찾은 김대중 전 대통령은 조문이 끝난 후 “2가지 놀라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하나는 용감하고 낙천적인 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럽고 충격적인 서거이며 또 하나는 수많은 국민들이 매일 같이 모여서 추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특히 정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에게 그럴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부인, 일가친척에 대해 싹쓸이 조사했지만 돌아가신 날까지 혐의가 밝혀진 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처음엔 조금 더 견뎌보지 왜 그렇나 하는 심경이었다”고 말한 김 전 대통령은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이 겪었을 치욕과 좌절감, 슬픔을 생각하면 나 조차도 그런 결정을 했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대중 전 대통령은 현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 맹렬히 공격했으며 최근 불거진 북한의 핵실험 등과 관련해서도 남북간 화해 협력을 위한 대화가 없음을 안타까워했다. 김 전 대통령은 “국민들이 "그런 시원한 남자는 처음이다"라고 영원히 생각할 것”이라는 말을 남기고 분향소를 떠났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엔니오 모리꼬네,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묵념 '눈길']

[VOD] 영화 '시선1318' 언론시사회서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애도물결']
[변희재 "盧 자신의 패거리의 안위만 걱정했던 조폭의 보스" 논란]
[盧 투신 당시 경호관은 없었다…경찰 재수사 불가피]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