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차례 지내는 법·제사 지방 쓰는 법…주의 할 점은?
2019.02.05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설날을 맞아 차례상(제사상) 차리는 법과 지방 쓰는 법을 향한 대중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사상은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이라고 본다. 따라서 제주가 있는 쪽이 남쪽이고, 제주가 바라볼 때 오른쪽이 동쪽, 왼쪽이 서쪽이 된다.

보통 5열로 상을 차리는데, 신위가 있는 쪽을 1열로 봤을 때 1열은 식사류인 밥, 국 등이 오르고, 2열은 제사상의 주요리가 되는 구이, 전 등이 오른다. 이때 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둔다.

또한 3열에는 생선, 두부, 고기탕 등의 탕류가 올라가며, 4열에는 나물, 김치, 포 등 밑반찬류, 5열에는 과일과 과자 등 후식에 해당하는 것들이 올라간다. 이때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곶감 순서로 두며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둔다.

특히 차례상을 준비할 때 유의해야할 점은 복숭아와 삼치, 갈치, 꽁치 등 끝에 ‘치’자가 든 것은 쓰지 않아야 하고, 고춧가루와 마늘 양념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며, 붉은 팥 대신 흰 고물을 써야 된다.

또한 지방은 폭 6cm 정도, 길이 22cm 정도가 적당하며 한지(백지)를 사용하며, 고위(아버지)를 왼쪽, 비위(어머니)를 오른쪽에 쓰며, 한 분만 돌아가셨을 경우에는 중앙에 쓴다. 고인과 제사를 모시는 사람(제주)의 관계를 적고, 고인의 직위와 이름을 적은 후 마지막에 신위라고 적는다.

차례 지내는 순서로는 먼저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한다. 신주를 모실 경우, 혹은 묘지에서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한다. 묘지에서는 모삿 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하다.(강신)

이후 일동이 모두 두 번 절을 하고(참신), 술을 제주가 올린다. 기제사와 달리 제주가 직접 상 위에 잔에 바로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이다.(헌주)

이어 떡국 혹은 송편에 수저, 시접에 젓가락을 정돈하고(삽시정저), 일동이 잠시 동안 공손히 서 있는다.(시립) 마지막으로 수저를 거두고 뚜껑이 있다면 덮은 후 일동이 2번 절한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르고, 신주를 썼다면 다시 모신다.(사신) 상을 치우고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철상, 음복)

[뉴스인사이드 박진아 기자/사진=네이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