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차례 지내는 법·제사 지방 쓰는 법…주의 할 점은?
설날, 차례상 차리는 법·차례 지내는 법·제사 지방 쓰는 법…주의 할 점은?
  • 승인 2019.02.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날을 맞아 차례상(제사상) 차리는 법과 지방 쓰는 법을 향한 대중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사상은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이라고 본다. 따라서 제주가 있는 쪽이 남쪽이고, 제주가 바라볼 때 오른쪽이 동쪽, 왼쪽이 서쪽이 된다.

보통 5열로 상을 차리는데, 신위가 있는 쪽을 1열로 봤을 때 1열은 식사류인 밥, 국 등이 오르고, 2열은 제사상의 주요리가 되는 구이, 전 등이 오른다. 이때 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둔다.

또한 3열에는 생선, 두부, 고기탕 등의 탕류가 올라가며, 4열에는 나물, 김치, 포 등 밑반찬류, 5열에는 과일과 과자 등 후식에 해당하는 것들이 올라간다. 이때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곶감 순서로 두며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둔다.

특히 차례상을 준비할 때 유의해야할 점은 복숭아와 삼치, 갈치, 꽁치 등 끝에 ‘치’자가 든 것은 쓰지 않아야 하고, 고춧가루와 마늘 양념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며, 붉은 팥 대신 흰 고물을 써야 된다.

또한 지방은 폭 6cm 정도, 길이 22cm 정도가 적당하며 한지(백지)를 사용하며, 고위(아버지)를 왼쪽, 비위(어머니)를 오른쪽에 쓰며, 한 분만 돌아가셨을 경우에는 중앙에 쓴다. 고인과 제사를 모시는 사람(제주)의 관계를 적고, 고인의 직위와 이름을 적은 후 마지막에 신위라고 적는다.

차례 지내는 순서로는 먼저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한다. 신주를 모실 경우, 혹은 묘지에서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한다. 묘지에서는 모삿 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하다.(강신)

이후 일동이 모두 두 번 절을 하고(참신), 술을 제주가 올린다. 기제사와 달리 제주가 직접 상 위에 잔에 바로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이다.(헌주)

이어 떡국 혹은 송편에 수저, 시접에 젓가락을 정돈하고(삽시정저), 일동이 잠시 동안 공손히 서 있는다.(시립) 마지막으로 수저를 거두고 뚜껑이 있다면 덮은 후 일동이 2번 절한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르고, 신주를 썼다면 다시 모신다.(사신) 상을 치우고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철상, 음복)

[뉴스인사이드 박진아 기자/사진=네이버]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