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경찰’ 조재윤 “‘스카이캐슬’ 흥행→예능 블루칩 등극, 행운 따른 것”
‘도시경찰’ 조재윤 “‘스카이캐슬’ 흥행→예능 블루칩 등극, 행운 따른 것”
  • 승인 2019.01.1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경찰’ 조재윤이 브라운관에서 활약을 펼치며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은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MBC 에브리원 새 예능프로그램 ‘도시경찰’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조범 국장, 장혁, 조재윤, 김민재, 이태환이 참석했다.

최근 조재윤은 ‘바다경찰’ 출연에 이어 JTBC 드라마 ‘SKY캐슬’(스카이캐슬)의 흥행부터 tvN 예능프로그램 ‘커피프렌즈’에도 얼굴을 비추는 등 예능블루칩으로 활약 한 바. 이와 관련해 조재윤은 “행운이 따른 것 같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스카이캐슬’도 잘 되고 있고 최근에 ‘커피 프렌즈’라는 예능에 출연 했는데 그것도 유연석이 우연히 전화가 왔다. ‘도시경찰’ 첫 촬영날 전화가 왔다. 그래서 내려갔더니 카메라 있더라. 예능인 줄은 가서 알았다”라며 “사실 ‘바다경찰2’에 출연하고 싶었다. 레귤러 프로그램이 됐으면 했는데 ‘도시경찰’을 한다더라. 그래서 나는 안 되겠구나 싶었는데 ‘바다경찰’로 인연이 돼서 그런지 제작진들한테서 연락이 와서 같이 하게 됐다. 블루칩보다는 내가 참 잘 살았구나 싶다.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행복한 하루 보내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도시경찰’ 출연에 대한 아내의 반응을 묻자 “아내가 좋아한다. 제가 어두운 세계에서 일을 많이 해서 그런지 이번에 밝은 세계로 나오는 걸 뿌듯해 하더라. 아들이 5살인데 그전에는 아빠가 배우인지 어떤 일을 하는지 몰랐다. 그런데 최근에는 알더라. SBS ‘흉부외과’ 할 때도 ‘아빠 나쁜 의사야?’라고 묻고 ‘스카이캐슬’도 ‘아빠 많이 웃는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아들을 위해서라도 꼭 출연해야겠다 싶었다. 건전한 역할이라 그런지 아내도 좋아한다. 돈 많이 벌어오라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도시경찰’은 힘든 도시 경찰 생활 속에서 그들의 삶과 애환을 함께 하는 모습을 그린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한편 ‘도시경찰’은 오늘(14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MBC Plus]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