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우주소녀 루다, 간미연 ‘파파라치’ 문제에 “이게 가사예요?”
2019.01.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놀라운 토요일’ 간미연 ‘파파라치’ 문제가 출제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우주소녀 루다, 다영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짬짜면을 먹기 위해 도레미들은 음악에 집중했다. 특히 신나는 멜로디가 흐르자 모두들 흥에 겨워 춤을 추기 시작했다.

이어 문제가 시작 되자 모두들 집중하기 시작했다. 문제 출제 후 루다는 웃으며 “이게 가사예요?”라고 당황했다. 키는 “뭐가 없다고? 뭐가 자꾸 없다고 그랬어요”라며 황당해했다.

김동현은 “저는 들었어요. 키가 놓친 부분 저는 들었습니다”라고 자신했다. 그러자 붐은 “죄송한데 제 옆구리 쪽에 계신 분 누군지 아세요?”라며 판넬에 있는 여자얼굴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붐은 “동현씨는 맨 마지막으로 공개하겠습니다”라고 하자 김동현은 “아니에요!”라고 부정했다. 붐은 “많이 들으셨다면서요”라며 키의 받쓰를 먼저 공개했다.

키의 받쓰판에는 ‘비밀’이라고 적혀있는 부분이 있었다. 왜 안 보여주냐는 말에 키는 “이따가 재롱 좀 보고 얘기 해주겠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한해는 “너무 짜증나요”라며 인상을 찌푸려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현의 받쓰판이 공개 되고 그는 열심히 설명했다. 이를 보던 문세윤은 “저기 죄송한데요, 김동현씨 밑에 부분 바로 지금 썼습니다”라고 폭로했다.

증거 있냐는 말에 문세윤은 “실력이 안 되면 정직하게 라도 합시다. 방금 쓰셨죠?”라고 물었다. 이에 김동현은 “네”라고 수긍해 웃음을 자아냈다. 키는 비밀이라고 적혀있는 곳을 공개하지 않았고, 원샷은 김동현이 가져갔다.

[뉴스인사이드 소지훈 기자/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캡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