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신현빈, 이준호 ‘여사친’ 변신…前기자 現1인 크리에이터 활약
‘자백’ 신현빈, 이준호 ‘여사친’ 변신…前기자 現1인 크리에이터 활약
  • 승인 2019.01.1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신현빈이 ‘자백’을 통해 이준호의 둘도 없는 ‘여사친’으로 변신한다.

케이블채널 tvN 새 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l 극본 임희철)은 일사부재리(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라는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이들의 이야기. 앞서 이준호(최도현 역)와 유재명(기춘호 역)이 출연을 확정지은 가운데 신현빈이 합류 소식을 알려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신현빈은 변호사 최도현의 둘도 없는 절친 하유리 역을 맡았다. 하유리는 전직 기자이자 현직 1인 크리에이터로 발랄하고 털털한 성격이 매력적인 인물. 쿨하게 기자생활을 때려치운 후 반 백수 상태로 최도현의 사무실에서 빌붙어 지내던 하유리는 최도현이 수임한 사건을 돕던 중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게 된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능수능란하게 소화해온 신현빈은 드라마 ‘추리의 여왕’, ‘아르곤’, 영화 ‘공조’, ‘변산’ 등에서 제 몫을 톡톡히 해내며 팔색조 매력을 지닌 배우로 주목받았다.

특히 지난해 종영한 드라마 ‘미스트리스’에서는 미스터리 스릴러의 중심축 역할로 활약,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바. 이 가운데 ‘자백’에서도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는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이준호와의 쿨내가 진동하는 ‘남사친·여사친’ 케미로 극에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신현빈은 “좋은 작품에 좋은 분들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하유리라는 캐릭터는 지금까지 연기했던 역할들과 결이 많이 다르다. 그동안 보여드리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소감과 함께 각오를 다졌다.
 
한편 ‘자백’은 오는 3월 방송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유본컴퍼니]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