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준형 "심석희 성폭행? 피해선수 더 있다…2명이 용기 내기로 해"
2019.01.1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여준형이 심석희 성폭행 사건을 언급하면서 이외에 성폭력 피해선수가 더 있다며 가해자들이 연맹에 남아있다고 주장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는 10일 체육계·여성계·문화계 시민단체들이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조재범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 "성폭행이 많이 있다고 확인된다. 가해 코치나 임원들은 죄의식이 없이 계속 지도자 생활을 하고 연맹에 남아있다"고 밝혔다.

여준형 대표는 "2명의 현직 선수가 용기를 내기로 했다. 가해자는 조재범 코치가 아닌 다른 지도자"라고 밝혔다. 만약 추가 폭로가 이어진다면 기자회견과 더불어 고소나 고발로도 이어질 수 있다. 

또한 "피해자들은 현재까지도 보복이 두려워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고 있다"면서 "신고센터가 있어도 유명무실하다. 빙상연맹만 봐도 그 안에서 모든 걸 쉬쉬하며 덮으려는 게 많다"고 말했다. 

여 대표는 이같은 성폭력, 폭력의 구조적 문제가 한국 스포츠계만의 수직적 관계에서 기인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외국에서 선수생활도 해봤지만 거기는 서로 거의 친구처럼 대하고, 그게 당연한 것으로 생각하지만 한국은 그런 시스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석희 같은 경우 권력구조가 한명에 의해 좌지우지 된 게 컸고, 빙상계에서 끼치는 권력이 어마어마해서 학부모나 선수들이 맞서 싸우기엔 어려운 구조였다"면서 "소치올림픽 전에도 대표팀 코치 하나가 성문제로 나갔지만 결국 돌아와서 코치생활을 아직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4년에는 소치올림픽을 한달 앞둔 상황에서 제자를 성추행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가 퇴출된 적도 있다.  


[뉴스인사이드 김수정 기자/사진 =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