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시안컵 축구대회 UAE' 해외 배팅 업체들, 우승후보 1순위는 여전히 한국…조별리그 조편성 현재 순위 및 일정 보니?
2019.01.1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조편성) 한국 대표팀은 11일 키르기스스탄, 16일 중국과의 조별리그 경기 일정을 남겨두고 있다.

‘2019 AFC 아시안컵 UAE’ 필리핀전이 시청률 16%에 육박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한 가운데 해외 배팅 업체들이 한국을 우승후보 1순위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7일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황의조의 결승골에 힘입어 1대 0 진땀승을 거뒀다. 시종일관 답답한 경기력에도 해외 배팅 업체들은 한국을 여전히 아시안컵 우승후보 1순위로 꼽았다.

스카이벳, 벳페어 등 유럽의 베팅 업체 10여 곳에서 모두 배당률 4배를 기록해 24개국 중 가장 배당률이 낮았다. 배당률 숫자가 낮을수록 확률이 높다는 뜻이다. 한국 뒤로 이란이 4.5배, 일본이 4.5~5배로 그 뒤를 이었다.

이에 한국과 맞붙게 될 조별리그 조편성과 현재 순위에도 시선이 모이고 있다.
   
▲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조편성) 현재 순위

▲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조편성) 현재 순위(10일 기준)
(A조)
1위 인도(1승0무0패) 승점 3점
2위 바레인(0승1무0패) 승점 1점
2위 아랍에미리트(0승1무0패) 승점 1점
4위 태국(0승0무1패) 승점 0점

(B조)
1위 요르단(1승0무0패) 승점 3점
2위 시리아(0승1무0패) 승점 1점
2위 팔레스타인(0승1무0패) 승점 1점
4위 호주(0승0무1패) 승점 0점

(C조)
1위 중국(1승0무0패) 승점 3점
2위 대한민국(1승0무0패) 승점 3점
3위 키르기스스탄(0승0무1패) 승점 0점
4위 필리핀(0승0무1패) 승점 0점

(D조)
1위 이란(1승0무0패) 승점 3점
2위 이라크(1승0무0패) 승점 3점
3위 베트남(0승0무1패) 승점 0점
4위 예멘(0승0무1패) 승점 0점

(E조)
1위 사우디아라비아(1승0무0패) 승점 3점
2위 카타르(1승0무0패) 승점 3점
3위 레바논(0승0무1패) 승점 0점
4위 북한(0승0무1패) 승점 0점

(F조)
1위 일본(1승0무0패) 승점 3점
2위 우즈베키스탄(1승0무0패) 승점 3점
3위 투르크메니스탄(0승0무1패) 승점 0점
4위 오만(0승0무1패) 승점 0점
   
▲ 2019 AFC 아시안컵 UAE 10일(목) 경기일정

조별 라운드 현재 순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B조에 속해있는 호주다. '디펜딩 챔피언'인 호주는 요르단과 1차전에서 실망스러운 경기력으로 0대 1로 패했다. 배팅 업체들도 첫 경기를 치른 후 호주를 우승후보 5~6위 권으로 내다봤다.

반면 한국은 호주와 마찬가지로 첫 경기를 실망스럽게 치뤘지만 여전히 배팅 업체들의 우승후보 1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오는 14일 맨유전을 끝으로 아시안컵에 참가하는 손흥민은 16일 열리는 중국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게 될 전망이다.

한편, 대한민국 대표팀은 11일 키르기스스탄을 만난다.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는 오는 11일 밤 12시 45분에 JTBC와 JTBC3 FOX Sports를 통해 생중계된다.

[뉴스인사이드 김수정 기자 / 사진=뉴시스, 네이버 '2019 아시안컵 UAE 경기일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