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봉사활동하던 건양대 학생 2명 사망…"병원에서 사인 밝히지 않고 있어"
캄보디아, 봉사활동하던 건양대 학생 2명 사망…"병원에서 사인 밝히지 않고 있어"
  • 승인 2019.01.1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YTN

캄보디아에서 봉사활등을 하던 건양대학교 학생 2명이 숨졌다.

10일 건양대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중이던  2학년 2명이 복통 등으로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중 숨졌다. 

현지 병원에서 정확한 사인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른 학생들은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관계자는 "현지 병원에서 정확한 사인을 밝히지 않아 답답하다"며 "현지 비행기표를 구하는 대로 총장 등이 직접 가서 상황을 알아보고 참가 학생 귀국 대책을 마련하는 등 사태 해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8일 오전 복통 등을 호소, 현지 병원으로 옮겨져 링거를 맞는 등 치료를 받고 상태가 호전돼 숙소로 귀가했다. 하지만 다음달 오전 또다시 복통 등의 증상을 보여 다시 병원으로 옮겨졌고 9일 오후와 10일 오전 각각 숨졌다. 

[뉴스인사이드 이민제 기자/사진 = YTN]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