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건지?"
2019.01.1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김예령 기자/사진=JTBC 방송 캡처

김예령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넨 질문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을 가진 가운데 이후 가진 내외신 기자단과의 질의응답에서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의 질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예령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새해인사를 전한 뒤 "대통령님,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겁니다.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습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이와 관련해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시고 계셨는데요. 그럼에도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서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고요.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습니다"라고 질의했다.

그는 질문에 앞서 자기소개를 하지 않았기에 고민정 부대변인이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님”이라며 그를 소개해야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라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라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들었기 때문에 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김예령 기자의 발언을 두고 현재 온라인 상에서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내·외신 출입기자 대상 신년 기자회견장에는 감성적 멜로디로 구성된 가요가 영빈관을 채웠다. 김민기의 '봉우리', 봄여름가을겨울의 '브라보 마이 라이프', 커피소년의 '내가 니편이 되어줄게', 처진 달팽이의 '말하는 대로', 그루배틱 크루의 평화랩 '괜찮아' 등이 차례로 영빈관을 메웠다.


[뉴스인사이드 진아영 기자/사진=JTBC 방송 캡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