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유재명, ‘자백’ 주연 발탁…전직 강력계 형사 役
‘비밀의 숲’ 유재명, ‘자백’ 주연 발탁…전직 강력계 형사 役
  • 승인 2019.01.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유재명이 ‘자백’ 주연으로 낙점됐다.

케이블채널 tvN 새 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l 극본 임희철)은 일사부재리(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라는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이들의 이야기. 

2018년 최고의 명품 드라마 ‘마더’를 연출한 김철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유재명이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극중 유재명은 한번 물면 끝까지 가는 기반장 기춘호 역을 맡았다. 기춘호는 전직 강력계 팀장으로, 전국민들의 공분을 샀던 ‘희대의 살인사건’의 수사 책임자였다가 피의자가 무죄를 받으며 부실수사의 책임을 지고 수사팀을 떠나는 인물. 피의자가 진범이라는 확신을 버리지 않은 채 끊임없이 추적하던 그는 삶을 통째로 뒤흔드는 순간을 맞이하게 된다.

이처럼 한번 의심을 하면 쉽게 거두지 않고 끝까지 추적하는 뜨거운 열정을 지닌 기춘호 역을 통해 유재명은 극에 묵직한 긴장감과 존재감을 부여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극중 이준호(최도현 역)와 때로는 대립각을 세우고, 때로는 공조를 펼치며 텐션이 녹아있는 신선한 브로맨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자백’ 측은 “대세 연기파 배우로 손꼽히는 유재명 배우와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 어떤 장르에서든 믿음직스러운 연기력을 선보이는 배우인만큼 극의 중심을 든든하게 잡아 주실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유재명은 앞서 ‘응답하라 1988’, ‘질투의 화신’, ‘힘쎈여자 도봉순’ 등에 출연,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로 차근차근 신뢰를 쌓아왔다. 특히 tvN 장르물의 간판 드라마인 ‘비밀의 숲’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일약 ‘대세 배우’로 우뚝 선 바. 이 가운데 tvN 장르물의 흥행계보를 이을 작품으로 손꼽히는 ‘자백’에 출연을 확정, 고품격 연출로 정평이 난 김철규 감독과의 협업까지 더해지며 기분 좋은 시너지를 기대케 만든다.

한편 ‘자백’은 오는 3월 방송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소속사]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