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신인상”…베리베리, ‘크리에이티브돌’의 힘찬 도약(종합)
2019.01.0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그룹 베리베리가 힘찬 날개짓을 시작했다. ‘크리에이티브돌’로 작사·작곡은 물론 영상 제작 등 다양한 능력을 선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진 그들은 신인상을 향해 달려갈 준비를 마쳤다.

9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는 베리베리 데뷔앨범 ‘VERI-U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베리베리는 데뷔 전부터 리얼리티 ‘지금부터 베리베리해’로 얼굴을 알렸다. 리얼리티를 통해 공개 된 프리데뷔곡 ‘슈퍼 스페셜’은 팬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정식 데뷔앨범 타이틀곡 ‘불러줘 (Ring Ring Ring)’는 뉴 잭 스윙 장르를 베리베리만의 감성으로 재해석, 풋풋한 표현과 사랑의 감정을 밝은 에너지로 담아낸 곡이다. 특히 리더 동헌과 호영이 작사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베리베리는 각자 개성이 담긴 스포티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그들은 데뷔곡 ‘불러줘’와 수록곡 ‘올라잇’을 선보이며 파워풀하고 자유로운 매력을 뽐냈다.

가장 먼저 민찬은 데뷔 소감으로 “오늘 저희가 드디어 데뷔를 하게 됐다. 2019년 첫 목표를 데뷔로 잡았었는데 이뤄져서 너무 좋다. 많은 분들에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연호는 팀 수식어에 대해 “저희를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 멤버들과 고민하다 ‘크리에이티브돌’이라는 수식어를 붙였다. 저희가 작사, 작곡뿐만 아니라 영상 제작 등 많은 것들을 하고 있다. 수식어에 맞게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슈퍼 스페셜’ 베리베리 버전 뮤직비디오에 대해 민찬은 “멤버들이 각자 촬영한 걸 묶어서 만들었다. 베리베리 버전과 어쿠스틱 버전이 있다. 앞으로 공개 될 곡도 뮤직비디오 제작 중에 있으니 많이들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동헌은 데뷔 쇼가 전 세계 생중계 되는 것에 대해 “신인임에도 방송을 통해 데뷔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게 돼서 영광이다. 말로 표현 못할 정도로 떨리고 긴장이 된다. 많은 분들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 활동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로 계현은 “좀 더 많은 분들에게 저희를 알리는 것이다. 더 큰 목표가 있다면 이번 년도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는 것이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연호는 ‘빅스 남동생’이라는 수식어에 부담감은 없었냐는 질문에 “일단 훌륭하신 선배님들 덕분에 저희가 이렇게 관심을 받는 거 같아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사실 저희가 빅스 선배님들 이후로 6년 만에 나오는 남자 그룹이다 보니 부담감이 있긴 했었다. 하지만 그걸 책임감으로 승화했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대답했다.
   
 

이번 앨범에 직접 참여했던 동헌은 제작하면서 가장 고민했던 것으로 “수식어에 맞는 크리에이티브한 모습과 저희의 색을 담기위해 고민도 많이 하고 노력했다. 자작곡이 많이 있다 보니까 데뷔에 대한 설렘이라든가, 팬 분들의 사랑이든가 이런 저희의 감정들이 많이 들어갔다. 저희가 느끼는 것들이 많은 분들에게 정확하게 전달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소속사 선배들의 조언에 대해 “빅스 선배님들이 저희 리얼리티 촬영에 함께 해주셨다. 그때 많은 조언들을 해주셨다. 특히 마지막 촬영 때 엔 선배님께서 많은 말씀을 해주셨다. 그 중 배고프지 않게 밥 잘 먹고 다니라고, 다음에 같이 한 번 밥 먹자고 해주신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다.

마지막으로 동헌은 데뷔를 하는 각오를 전했다. 그는 “오늘 보여드린 저희의 매력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생각한다. 계속해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는 베리베리가 되겠다. 저희 베리베리 꼭 기억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베리베리 데뷔 앨범 ‘VERI-US’는 오늘(9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