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진형욱 감독 “배우들 싱크로율 100%…본명 까먹을 정도”
2019.01.0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왜그래 풍상씨’ 진형욱 감독이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9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연출 진형욱 l 극본 문영남)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진형욱 감독, 배우 유준상, 오지호, 전혜빈, 이시영, 이창엽이 참석했다.

이날 진형욱 감독은 5남매의 캐스팅과 관련해 “비교적 짧은 시간에 캐스팅이 잘 돼서 놀랐다. 다들 대본이 재밌어서 모였다고 하시는데, 그렇게 대본을 재밌게 읽고 스스로 캐릭터를 즐기고 있다는 점에서 저도 즐겁게 현장에 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본인들 이름을 잃을 정도로 캐릭터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 본명을 잘 모르겠더라. 그 정도로 너무 캐릭터와 잘 녹아들어있고, 싱크로율이 100%”라며 “NG가 하나도 없다. 오랫동안 함께 살아온 남매처럼 호흡이 좋아서 촬영현장이 잘 굴러가고 있다”라고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진형욱 감독은 “이 사람들이 이 역할을 하기 위해 태어났나? 이걸 하기 위해 많은 능력을 쌓아왔나 싶을 정도”라며 배우들의 싱크로율을 향한 극찬을 쏟아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 남자 풍상 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오늘(9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KBS]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