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자백’ 주연 발탁…김철규 감독과 첫 호흡
이준호, ‘자백’ 주연 발탁…김철규 감독과 첫 호흡
  • 승인 2019.01.0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준호가 ‘자백’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케이블채널 tvN 새 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l 극본 임희철)은 일사부재리(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라는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이들의 이야기.

극중 이준호는 진실을 추적하는 변호사 최도현 역을 맡았다. 최도현은 불치병인 심장질환으로 소년기의 대부분을 병원에서 보낸 힘겨운 삶의 주인공으로, 기적처럼 다가온 심장 이식의 기회로 새 생명을 얻지만 수술직후 아버지가 살인죄로 기소되며 또 한 번 인생의 시련을 맞는다.

특히 사형수가 된 아버지의 사건을 재조사하기 위해 법조인의 길을 걷는 인물인 그는 연약하고 허술해 보이는 겉모습 뒤에 바위처럼 단단한 심지를 품은 진중한 성격의 소유자. 이준호는 이처럼 부드럽지만 강단 있는 최도현 역을 통해 외유내강의 카리스마를 뽐낼 전망이다.

이에 ‘자백’ 측은 “tvN 장르물을 향한 시청자분들의 기대를 충족시켜 드리기 위해 준비부터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폭넓은 연기스펙트럼을 지닌 이준호인 만큼 ‘자백’을 통해 한층 새롭고,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준호는 영화 ‘감시자들’, ‘스물’,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기름진 멜로’ 등 장르불문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 올리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왔다. 또한 드라마 ‘김과장’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신뢰감을 주는 배우로 인정받았던 바. 이에 그가 처음으로 선보일 법정 연기와 김철규 감독과의 시너지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자백’은 오는 3월 방송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JYP엔터테인먼트]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