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김민규 “‘일뜨청’과 겹치기 출연, 신기하면서도 불안했다” (인터뷰)
2019.01.0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계룡선녀전’ 김민규가 동시간대 경쟁작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 함께 출연했던 것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7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연출 김윤철 l 극본 유경선)에서 박신선으로 분한 배우 김민규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민규는 앞서 ‘계룡선녀전’ 출연 당시 경쟁사인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이하 일뜨청)’에서도 전영식 역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4개월간 촬영을 병행했다. 그래서 ‘계룡선녀전’이 길게 했다는 게 더 잘 느껴지더라. 앞에 ‘검법남녀’도 촬영했었는데 그때도 ‘계룡선녀전’을 하고 있었다. ‘계룡선녀전’을 하면서 두 작품을 같이했다고 생각하니 오래 했다는 게 느껴진다”라고 전했다.

특히 ‘계룡선녀전’과 ‘일뜨청’은 동시간대 경쟁작으로 편성됐던 바. 김민규는 “걱정 됐다. 제가 의도한 게 아니지 않나. ‘일뜨청’이 ‘로봇이 아니야’가 끝나고 촬영하는 도중에 일정이 밀리게 된 거고, 그 사이에 ‘계룡선녀전’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편성이 겹친 것”이라며 “신기하면서도 불안했다. 두 드라마를 같이 방송하게 된 게 저 또한 신기했고, 보여지는 사람한테는 어떻게 보여 질지에 대해 걱정도 됐다. 다행히 걱정과는 달리 좋게 봐 주신 분들이 많이 있더라. 워낙 캐릭터가 상반되지 않나. 결과적으로 너무 많이 걱정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실제로 김민규는 ‘계룡선녀전’에서 코믹한 연기로 웃음을 선사했다면, ‘일뜨청’에서는 배윤경(은이 역)을 향한 짝사랑과 실연의 아픔을 표현해내는 등 정 반대의 매력을 발산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짝사랑하는 친구인데, 짝사랑이 실패했다. 그 아픔을 토로하는 장면을 연기 했는데 잘 보여 졌는지 모르겠다”라며 “학진이(이동현 역)와의 브로맨스가 더 보여 졌던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학진·차인하와 나란히 ‘청소요정’으로 활약하는 것에 대해 “말이 요정이지 저는 요정은 아닌 것 같다”라며 “둘은 다 러블리하고 멋스럽고 꽃미남 같지 않나. 그런 게 바로 요정이 아닐까 싶다. 저는 요정보다는 그냥 반 요정 반 신선”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계룡선녀전’은 지난달 25일 종영했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