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진 사표 반려, “서거 전부터 수사에 부담느껴”
임채진 사표 반려, “서거 전부터 수사에 부담느껴”
  • 승인 2009.05.25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채진 검찰총장 ⓒ KBS

[SSTV|이진 기자] 임채진 검찰총장이 지난 23일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당일에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25일 오후 반려된 것으로 밝혀졌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임채진 검찰총장은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듣고 사퇴를 결심해 김경한 법무부 장관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한다. 그러나 법무부는 “사태 수습과 '박연차 게이트' 수사 마무리가 우선”이라며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았다.

임채진 총장은 지난 2007년 노 전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마지막 검찰총장이다. 자신을 임명했던 노 전 대통령의 '박연차 게이트' 비리를 담당해야 했던 임채진 총장은 노 전 대통령이 투신 자살로 서거한 소식에 심리적 부담과 함께 검찰 전체에 비난의 화살이 돌아올 것을 염려해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일부에서는 박연차 게이트 수사가 노 전 대통령에게 확대되던 당시부터 임 총장이 힘들어 했다고 전했다.

한편, 임 총장은 이번 사표 반려와 측근들의 만류로 마음을 고쳐먹고 수사를 마무리 할 것으로 전해졌다.

임 총장은 25일 오전 11시 경, 측근들과 함께 서울역사 박물관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의 분향소를 찾아 침통한 표정으로 묵념한 후 분향소를 떠났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李 대통령, 봉하마을 직접 조문 '가닥' 시기 논의 중]

[이대통령 조문등 노 전대통령 서거 '예우 고심' , 전국에 분향소 설치]
[이정희의원 "노무현 존경했다", 네티즌들 “많이 그리울 것 같다”]
[노 전 대통령 조문행렬…누군 들어가고 누군 못 들어가고]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