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KT 특혜 채용 논란 해명…"몹쓸 애로 만들었다"
2018.12.2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김성태가 딸 KT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한겨레가 보도한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고 반박했다.

한겨레는 이날 KT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김 전 원내대표의 딸 김모씨(31)가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비정규직으로 입사하는 과정에서 정식 채용 절차가 없이 윗선의 지시에 따라 비정상적으로 채용됐다고 보도했다.

또 김씨가 2012년 하반기 KT 본사 공채 시험에 합격해 이듬해 1월 정규직으로 임용되는 과정에 관한 의혹도 제기했다. 김씨가 2013년 1월말 신입사원 연수 교육을 받다가 스스로 퇴사해 쉬다가 같은해 4월 KT스포츠 분사에 맞춰 특채로 재입사했다는 내용이다.

한겨레는 올해 2월 강원랜드 채용비리가 이슈가 되자 김씨가 퇴사했다고도 보도했다.

이에 김성태 전 대표는 보도 내용을 부인하는 과정에서 합격 통지 메일과 연수 당시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딸이 쉬었다가 분사를 계기로 특혜 재입사했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딸은 1월23~24일 도산서원에서 (합격자) 연수도 받았다. 1월6일부터 대전, 2월부터 원주연수원에서 연수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당시 김씨의 연수 수료증과 공채 동기들과 함께 찍었다는 사진도 공개했다.

그러면서 "공채 합격 후 스스로 퇴사한 뒤 두 달 쉬었다가 특채로 재입사했다고 보도됐는데 이 기간 딸은 도산 서원에서 연수를 받고 있었다. 날짜도 사진에 표시돼 있다"라며 "올 연초에 결혼을 준비하기 위해 퇴사한 것을 강원랜드 채용 비리가 터지니까 퇴사한 것처럼 딸 아이를 몹쓸 애로 만들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혜 채용은 커녕 2011년 비정규직 생활을 시작해 2년 가까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공개 경쟁시험에 응시해 정식으로 채용됐다"며 "딸은 잠도 못자고 컴퓨터 앞에서 채용결과만을 기다렸다"고 반박했다.

또 "2013년부터 KT 정규 공채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가 스포츠단이 KT자회사로 분사되는 바람에 모든 직원들이 자연스럽게 신분전환이 이뤄졌다"고 했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