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아내 납골당 찾아 눈물…"딸 혜빈이가 친구에게 들은 말에 상처"
김성수, 아내 납골당 찾아 눈물…"딸 혜빈이가 친구에게 들은 말에 상처"
  • 승인 2018.12.1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수가 아내의 납골당을 찾았고, 그의 빈자리를 느끼며 눈물을 흘렸다.

12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성수와 딸 혜빈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교복을 입은 혜빈양을 본 김성수의 눈에는 눈물이 맺혔다.

김성수는 “혜빈이가 엄마 없는 서러움을 견뎠을 생각을 하면…”이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딸 혜빈이가 친구에게서 ’인터넷에서 너네 엄마 칼 맞아 죽었더라’라는 말을 들었다더라”며 사람들의 말에 딸이 상처를 받았다고 말했다.

교복 입은 모습을 엄마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혜빈을 위해 아내가 잠들어있는 추모공원으로 향했고, 김성수는 계속 애써 눈물을 참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에서 혜빈양은 “아빠가 ‘엄마 보러 가자’고 말할 때까지 기다렸다”며 “약속을 지켜줘서 고마웠다. 사실 엄마에게 하고 싶은 말도 많다. 편지를 받고 기뻐했으면 좋겠고 카네이션을 챙겨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혜빈양은 “눈물을 보이면 엄마가 슬퍼할 것 같았다”며 “제가 울면 아빠도 마음이 좋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성수의 아내는 서울시 강남구 모 주점에서 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숨졌다. 김성수 아내에게 칼을 휘두른 남성은 재판 당시 술에 취했었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징역 23년을 선고했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