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혜선, 독일인 남편 스테판과 행복한 신혼…다니엘 린데만, 한국 문화 소개
개그우먼 김혜선, 독일인 남편 스테판과 행복한 신혼…다니엘 린데만, 한국 문화 소개
  • 승인 2018.12.0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우먼 김혜선과 스테판의 결혼 준비 과정이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방송된 KBS ‘이웃집 찰스’에서는 독일 출신 스테판과 개그우먼 김혜선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우먼 김혜선과 결혼 후 현재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는 스테판 지겔이 한국 정착 한 달째의 모습이 공개됐다. 

결혼 90일을 앞두고 김혜선은 스테판과 함께 웨딩드레스를 골랐다. 두 사람은 결혼식 문화차이가 있었지만 서로를 이해하며 극복했다.

또한 스테판은 혼자서 지하철을 타고 한국에 사는 독일 친구를 만났고 그 주인공은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었다. 다니엘 린데만은 한국인보다 더 한국은 같은 모습으로 시장을 돌아다니며 한국 문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스테판은 김혜선의 조언을 듣고 한국 취업을 위해 외국인 취업박람회에 참여하기도 했다.

[뉴스인사이드 정진희 기자/ 사진= ‘이웃집 찰스’]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