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 “유승호, 눈빛 너무 설레…이겨내느라 힘들었다”
‘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 “유승호, 눈빛 너무 설레…이겨내느라 힘들었다”
  • 승인 2018.12.0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수가 돌아왔다’ 곽동연이 유승호·조보아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연출 함준호 l 극본 김윤영)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이 참석했다.

이날 곽동연은 “제가 꼭 하고 싶은 얘기 있었다”라며 “(유)승호형과 촬영할 때마다 항상 너무 설레는 눈빛을 갖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촬영할 때 30cm 간격으로 대면하고 있는데 ‘날 좋아하나’ 오해 불러일으키는 눈빛이라 힘들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또한 “그 다음에 (조)보아누나와 촬영을 하는데 너무 아련한 눈빛을 하고 있더라. 두 분 다기본적으로 장착돼있는 눈빛이 경이로운 수준이다. 이겨내느라 힘들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

한편 ‘복수가 돌아왔다’는 오는 1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SBS]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