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탐구] “벌써 데뷔 15주년” 동방신기, 인기 롱런의 원동력은? ‘그럴만하네’ [NI영상]
2018.12.05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K-POP 제왕’ 동방신기(유노윤호 최강창민)가 올해 데뷔 15주년을 맞았다.

지난 2003년 12월, 가요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동방신기는 ‘허그’(HUG), ’라이징선‘, ’풍선‘, ’주문-미로틱‘ 등의 수많은 히트 곡을 내며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역에서 눈부시게 활약을 펼치며 케이팝 대표 그룹으로 독보적인 인기를 누렸다.

특히 훈훈한 비주얼과 완벽한 퍼포먼스가 어우러지는 무대 매너로 대중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하지만 지난 2008년 멤버 시아 준수, 믹키 유천과 영웅 재중이 팀을 떠나며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
   
 

2010년 12월, 동방신기는 공식 홈페이지의 공지를 통해 최강창민과 유노윤호 2인조로 재편해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두 멤버는 음악을 물론 예능, 뮤지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또한, 두 사람은 나라의 부름을 받아 비슷한 시기에 군에 입대해 지난해 늠름해진 모습으로 만기 전역하며 가요계 복귀 신호탄을 쐈다. 올해 초 3월에 발매한 정규 8집 ‘New Chapter #1 : The Chance of Love’는 국내외 음악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며 건재한 인기를 입증했다.

한편, 15년 동안 변함없는 음악 팬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동방신기의 인기 원동력을 분석해봤다.
   
   
   
 

[뉴스인사이드 이현미 기자/사진제공=동방신기 공식 인스타그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