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W,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됐으면”…팬들 향한 변함없는 진심(종합)
2018.11.2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그룹 뉴이스트 W가 마지막 유닛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팬들 덕분에 다시 무대에 설 수 있게 된 그들은 이번 앨범도 자신들의 진심이 팬 분들에게 잘 전달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오늘(26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뉴이스트 W 신규 앨범 ‘WAKE,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뉴이스트 W는 지난 6월 ‘WHO, YOU’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데자부(Dejavu)’는 뉴이스트 W가 처음 선보이는 라틴 팝 장르의 곡이다. 특히 뉴이스트 W만의 신비로움과 여름에 어울리는 상쾌함을 더했다. ‘데자부’는 발매 직후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신규 앨범 ‘WAKE,N’ 타이틀곡 ‘헬프 미(HELP ME)’는 퓨전 팝 R&B 곡으로 ‘너를 간절하게 기다리다가 결국 너에게 구조를 요청 한다’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특히 기존 뉴이스트 W가 선보였던 서정적인 가사 표현에 무거우면서도 날카로운 멜로디라는 대조적일 수 있는 조합이 눈길을 끈다.

이날 뉴이스트 W 초록빛이 도는 제복 스타일의 옷을 입고 등장했다. 그들은 타이틀곡 ‘헬프 미’ 무대를 꾸미며 강렬한 매력을 선보였다.

먼저 JR은 컴백 소감으로 “매 앨범 낼 때마다 떨리고 설렌다. 팬 여러분들이 좋아해주실까 하는 기대감이 든다. 이번 활동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백호는 “매 앨범이 그렇지만 최대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담으려고 노력한다. 떨리고 긴장 되는데 많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간 근황에 대해 “개개인 활동도 많이 했다. 또 12월에 콘서트가 있어서 앨범 준비와 함께 병행하며 열심히 했다”고 답했다.

앨범 콘셉트로 백호는 “이번 앨범은 ‘잠에서 깨어나다’라는 의미와 ‘감정에서 깨어나다’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는 앨범이다. 각자 솔로곡도 담겨져 있다. 다 같이 부른 곡에서는 ‘잠에서 깨어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솔로곡에서는 멤버들 각자의 감정이 깨어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렌은 킬링 파트로 “도입부에 제 파트가 킬링 파트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백호는 “가사를 쓸 때 뭔가 특별한 게 없을까 싶어서 많이 고민했다. 그러다 ‘-해요’로 끝나는 거 보다 ‘-하오’가 좋을 거 같아서 넣어봤다”고 덧붙였다.

이번 콘셉트를 잘 소화한 멤버로 JR은 “이번에 멤버들이 염색도 하고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모든 멤버들이 다들 잘 어울리는 거 같다”고 답했다.

렌은 헤어스타일에 대해 “제가 뉴이스트 W로 활동할 때 헤어스타일에 변화가 많이 없었던 거 같았다. 그래서 보라색으로 변신해봤다”고 밝혔다.
   
 

뮤직비디오 에피소드로 아론은 “트램펄린을 사용하는 부분이 있다. 근데 저는 무서워서 크게 뛰지를 못했다. 저에 비해 백호가 정말 잘 뛰면서 놀아서 ‘호뜨기’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말했다. 마음에 드냐는 MC의 말에 백호는 “나쁘지 않다”고 웃으며 대답했다.

새 앨범을 한 단어 표현해달라는 말에 JR은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 저희 앨범이 많은 분들의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저희 이번 앨범은 ‘위로’라고 표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유닛으로서 내는 마지막 앨범인 만큼 부담감은 없었냐는 질문에 그는 “앨범을 낼 때는 항상 똑같은 마음인 거 같다. 앨범을 낼 수 있게 저희를 사랑해주신 팬 분들과 회사 분들에게 감사하다. 그리고 부담감은 항상 있는 거 같다. ‘이걸 좋아해주실까?’ 하는 생각도 많이 든다. 근데 이런 부담감이 나중에는 행복으로 돌아온다. 그래서 작업을 더 열심히, 즐겁게 할 수 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또한 뉴이스트 W 멤버들은 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렌은 “저는 팬 분들이 ‘어둠 속에서 빛이 되어준 존재’라고 생각한다. 팬 분들이 있기 때문에 저희가 무대에 설 수 있고, 이렇게 활동도 할 수 있는 거 같다”고 답했다.

JR은 “저 또한 팬 분들이 있기 때문에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고, 무대에 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 팬 분들이 저희의 손을 놓지 않는 만큼 저도 팬 분들의 손을 놓지 않기 위해 이번 앨범에 몰두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11월에 많은 가수들이 컴백하는데 부담감이 있지 않냐는 질문에 그는 “음원 순위나 그런 것보다는 팬 분들한테 저희의 진심이 전해졌으면 하는 바람이 큰 앨범이다. 그래서 순위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 오히려 많은 분들과 함께 하는 게 영광이고, 배울 것이 있다면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오는 12월 공식적으로 워너원의 활동이 마무리가 된다. 이는 워너원에서 활동 중인 황민현이 뉴이스트로 복귀를 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뜻이다. 이에 대해 JR은 “그 부분에 대해서 논의 된 게 없다. 그래서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하다. 저희는 일단 이번 앨범에 열심히 몰두했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뉴이스트 W는 1위 공약과 활동 목표를 밝혔다. 렌은 “저번 공약으로 보여줬던 코스프레를 더 파격적인 모습으로 하면 어떨까 싶다”고 말했다. JR은 “건강하게 아무도 다치지 않고 활동을 마무리 하는 게 저희의 목표다. 또 새 앨범으로 음악방송 등 다양한 활동을 할 거 같다. 콘서트도 앞두고 있다. 오실 수 있으시면 많이들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한편, 뉴이스트 W 신규 앨범 ‘WAKE,N’은 오늘(2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