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역 폭행사건’, 또 다른 영상 보니? “男 측, 계단에서 피해 여성 밀어”
‘이수역 폭행사건’, 또 다른 영상 보니? “男 측, 계단에서 피해 여성 밀어”
  • 승인 2018.11.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역 폭행사건의 또 다른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수역 폭행사건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진실공방이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15일에는 여성들이 먼저 남성들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한 영상이 SNS를 통해 확산된 바 있다. 주점 주인 역시 여성들이 먼저 소란을 피웠다고 진술했고, 이에 경찰은 여성 측이 먼저 남성 측에 신체접촉을 하는 등 시비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판단했다.

하지만 여성 측은 해당 영상이 불법적으로 촬영된 영상일 뿐더러, 악마의 편집까지 더해져 2차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영상 속에는 여성들이 욕설을 하는 모습만 담겼지만, 사실은 남성 측에서 먼저 모욕적인 말을 했다고.

이후 폭행 사건의 당사자인 한 여성은 15일 저녁 방송된 KBS 뉴스에 출연, 직접 인터뷰에 나섰다.

이날 인터뷰에서 그는 “페미니즘 관련적인 얘기를 했다. 근데 저희가 들은 단어는 메갈X이다. 속닥속닥 거리고. 저희도 불쾌해서 ‘한남’ 그런 단어들이 나온 것”이라며 싸움의 원인이 남성 측에 있다고 밝혔다.

또한 사건 당시 직접 찍었던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영상에는 남성이 여성의 팔을 잡고 밀치는 모습, 여성이 “계단에서 밀지 말라”라며 외치는 모습이 담겼다. 이는 당초 남성들이 경찰에 진술했던 “(여성이) 계단에서 혼자 뒤로 넘어졌다”라는 말과는 어긋나는 장면이다.

한편 경찰들은 현재 사건 당사자인 남성 3명과 여성 2명을 쌍방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김준희 기자/사진=KBS]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