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만, 경기 모습보니? "급소에 발차기 꽂혔다고 어필했지만…TKO패"
최홍만, 경기 모습보니? "급소에 발차기 꽂혔다고 어필했지만…TKO패"
  • 승인 2018.11.1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홍만(37) 자신보다 40cm 이상 키가 작은 단신 파이터에게 또다시 졌다.

 

최홍만은 오는 10 중국 마카오 베네시안호텔 코타이아레나에서 열리는 신생 격투기 대회 '마스 파이트 월드 그랑프리(MAS Fight World Grand Prix)' 메인이벤트에 출전했지만 TKO 했다.

'스님 파이터' 이롱(31, 중국) 상대였다. 이롱은 소림사 무술을 연마한, 176cm 입식격투기 선수. 최홍만과 체격 차가 엄청나다

 

218cm 거구 최홍만은 이롱에게 4 23 만에 TKO 했다.

 

마스 파이트는 독특한 규칙의 이색 대회다. ▶경기 시간은 휴식 없이 9기본적인 입식격투기 규칙에 메치기 가능그라운드 공방 불가오직 (T)KO로만 승패 결정 선수 3 다운 나오면 TKO 인정 ▶9 동안 (T)KO 승부 나면 무조건 무승부.

 

하지만 최홍만은 '로킥 치고 빠지기 작전' 들고 나온 이롱에게 고전했다. 최홍만은 이롱의 뒤차기를 맞고 표정이 일그러졌다. 급소에 발차기가 꽂혔다고 어필했다.

 

반칙 공격으로 선수가 경기를 뛰지 못하게 됐을 무효 처리하든가 반칙 공격을 가한 선수의 실격패를 줘야 하지만, 대회사는 이롱의 TKO승이라고 발표했다. 비디오 판독으로 최홍만이 뒤차기를 급소가 아니라 복부에 맞았다고 봤기 때문이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해당 방송 캡처]

 

BES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