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국 측 “소나무 나현과 열애 NO…반려묘 르시, 유기 아닌 입양” (공식입장)
2018.11.1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가수 김용국의 소속사가 소나무 나현과의 열애와 함께 반려묘 유기 논란을 해명했다.

10일 소속사 춘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용국과 소나무 나현의 열애설에 대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연인 사이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두 사람은 연예계 동료로서 서로의 활동을 응원하는 친구 사이로 지내고 있다”라며 “온라인상에서 포착된 사진 역시 가까운 지인들과 동석한 자리인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반려묘 르시를 유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현재 김용국의 고양이 르시는 본사 사무실에서 보호하고 있으며 김용국은 이러한 일로 물의를 빚었다는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용국은 6월경 카구를 입양, 톨비 르시와 함께 숙소에 합사했지만 르시가 카구와 함께 지내는 것에 대해 적응을 하지 못했다고. 이어 다른 반려묘들에게도 상처를 입히는 일이 발생함에 따라 깊은 고민 끝에 김용국은 르시를 입양을 보내는 것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르시를 입양 보낸 후, 김용국은 새 보호자분과 소통하려 하였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본인도 많이 불안해했고, 지난 9월 25일 르시가 보호자에게서 이탈했다는 것을 인지했다”라며 “이에 곧바로 소속사에게 알렸고, 본사는 소식을 듣고 르시를 데려와 보호 중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본사의 불찰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죄송하다. 김용국이 반려 동물을 깊이 사랑하고 생각하는 마음은 사실”라며 “그러나 성숙하지 못한 행동을 보인 것에 관해 본인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거듭 사과를 표했다.

 

이하 김용국 열애설 관련 춘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춘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본사 소속 아티스트 김용국과 그룹 소나무 나현의 열애설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김용국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김용국은 나현과 연인 사이가 아닙니다. 

두 사람은 연예계 동료로서 서로의 활동을 응원하는 친구 사이로 지내고 있습니다. 아울러 온라인상에서 포착된 사진 역시 가까운 지인들과 동석한 자리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본사는 팬 분들과 더욱 좋은 콘텐츠로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반려묘 르시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춘엔터테인먼트입니다. 

본사 소속 아티스트 김용국과 관련해, 먼저 많은 분들께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알고 싶어하시는 사실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현재 김용국의 고양이 르시는 본사 사무실에서 보호하고 있으며 김용국은 이러한 일로 물의를 빚었다는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본사는 팬 분들이 염려스러워하는 부분들에 대해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으며, 김용국 본인에게도 전면적으로 사실 파악 및 재확인을 했습니다. 이에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대단히 송구스럽다는 입장도 함께 전달드립니다.

지금의 모든 상황이 발생하기 전, 고양이에 관련해 김용국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었기에 소속사가 적극적으로 관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이 일로 상처를 입으신 팬 분들과 반려 동물 보호자 분들께도 고개 숙여 사죄드립니다.

김용국은 6월경 카구를 입양을 했고. 톨비 르시와 함께 숙소에 합사했습니다. 그러나, 르시가 카구와 함께 지내는 것에 대해 적응을 하지 못했고, 다른 반려묘들에게도 상처를 입히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깊은 고민 끝에 김용국은 르시를 입양을 보내는 것을 결정하게 됐습니다. 이러한 상황이 결정됐을 때 알리지 못한 점 또한 사과드립니다.

르시를 입양 보낸 후, 김용국은 새 보호자분과 소통하려 하였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본인도 많이 불안해했고, 지난 9월 25일 르시가 보호자에게서 이탈했다는 것을 인지했습니다. 이에 곧바로 소속사에게 알렸고, 본사는 소식을 듣고 르시를 데려와 보호 중에 있습니다.

본사의 불찰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매우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김용국이 반려 동물을 깊이 사랑하고 생각하는 마음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성숙하지 못한 행동을 보인 것에 관해 본인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춘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