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777’ 나플라, 루피·키드밀리 꺾고 ‘우승자’ 등극…마미손 ‘한국 힙합 망해라’ 깜짝 퍼포먼스
2018.11.1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나플라가 ‘쇼미더머니777’ 최종 우승자로 등극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쇼미더머니777’(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에서는 루피와 나플라, 키드밀리의 최종 파이널 무대가 펼쳐졌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2억 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생방송 문자 투표 50%와 현장 관객 투표 50%를 합산해 우승자가 가려졌다. 

1라운드와 2라운드 합산 결과 키드밀리가 최종 순위 3위에 올랐으며, 루피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먼저 키드밀리는 아픈 가족사를 털어놓으며, 트랩 힙합 곡인 ‘BOSS THANG’을 선보였다. 이때 래퍼 영비가 키드밀리를 위해 지원사격했다. 

다음으로 무대에 오른 루피는 팔로알토의 지원사격을 받으며 ‘Robot Love’를 열창했다. 루피는 특유의 분위기 넘치는 그루브와 감성적인 가사로 관객의 환호를 이끌었다.  

마지막으로 나플라는 래퍼 지코의 깜짝 등장과 함께 ‘버클’을 선사했다. 나플라의 무대는 말 그대로 무대를 집어삼켰으며, 그야말로 명불허전이었다. 

2라운드에서는 키드밀리가 ‘Goals’를 먼저 불렀고, 루피는 ‘V’로 개성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나플라는 ‘픽업맨’으로 무대의 대미를 장식했다. 1라운드와 2라운드 합산 결과 나플라는 다른 출연자들 모두 압도하며 최종 1위를 기록했다. 

나플라는 “하늘에서 보고 있을 제 친구 알렉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라며 “기리보이와 스윙스가 고생을 정말 많이 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후 탈락한 래퍼 마미손이 배기성, 도넛맨과 함께 꾸민 ‘소년점프’ 무대는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트레이드 마크인 마스크를 쓰고, 자주색 트레이닝 복을 입은 마미손은 거침없이 프로듀서에 대한 디스를 쏟아냈다. 무대를 마친 뒤에 플래카드로 ‘한국 힙합 망해라’라고 적어 특별한 마무리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뉴스인사이드 김준희 기자/사진=Mnet ‘쇼미더머니 777(트리플세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