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뉴딘그룹 김영찬 회장, ‘Golf Inc’ 선정 아시아 골프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5위美 골프산업전문지 골프아이엔씨에서 선정한 '아시아 골프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5위'
2018.11.05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골프존뉴딘그룹 김영찬 회장이 美 골프산업전문지 골프아이앤씨에서 선정한 ‘아시아 골프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5위'에 올랐다. 또한 김영찬 회장은 아시아태평양골프그룹의 명예의 전당에 호주의 그렉 노먼과 함께 헌액됐으며, ‘2018 아시아의 가장 영향력 있는 골프 인사’로도 이름을 올렸다.

골프존뉴딘그룹의 김영찬 회장이 겹경사를 맞았다.
 
㈜골프존은 골프존뉴딘그룹 김영찬 회장이 미국 골프산업전문지 골프아이엔씨(Golf Inc)의 2018년 11ㆍ12월호에서 '아시아 골프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5위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또 김영찬 회장은 아시아태평양골프그룹(Asia Pacific Golf Group)으로부터 ‘2018 아시아 태평양 명예의 전당 어워드’를 수상했으며, ‘2018 아시아의 가장 영향력 있는 골프 인사’로 선정되는 등 2관왕 수상의 쾌거를 거뒀다.
 
골프아이엔씨는 지면을 통해 김영찬 회장이 설립한 골프존이 올해 '레드베터 골프아카데미(LGA)’를 인수하고 골프버디 GPS 거리측정기 제조사인 ‘데카시스템(현재 골프존데카)’을 인수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면서 '골프존이 LGA를 인수함으로써 향후 전 세계 골프 교습 분야의 주역으로 위상을 높이게 됐으며, 데카시스템이 보유한 전 세계 골프장 6만 개의 실측데이터와 거리측정기 기술력을 골프장 운영 사업에도 확대 적용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아시아태평양골프그룹은 “김영찬 회장이 2000년 골프존을 설립 후 불과 약 20여 년 만에 회사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며 약 4만여 명 이상의 골프 업계 종사자 수를 확충하고 수백만 달러 이상의 브랜드 가치를 창출했다”며 “스크린골프를 통해 청년 골퍼 층을 확대하고 골프가 전 세대의 사교와 여가 생활에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앞장서 골프 산업 및 골프 대중화 선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이번 수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수상자 선정 배경을 밝혔다.
 
특히 이번에 김영찬 회장이 수상한 ‘2018 아시아 태평양 명예의 전당 어워드’의 경우 호주 출신의 전설적인 골프선수 그렉 노먼이 함께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 골프존뉴딘그룹 김영찬 회장이 미국 3대 유력 골프 매체 중 하나인 골프아이앤씨가 선정한 ‘아시아 골프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김영찬 회장은 아시아태평양골프그룹의 명예의 전당에 호주의 그렉 노먼과 함께 헌액됐으며, ‘2018 아시아의 가장 영향력 있는 골프 인사’로도 선정됐다. 사진은 1일 태국 하얏트 리젠시 방콕 스쿰빗에서 개최된 '제12회 아시아태평양 골프 서밋' 시상식에서 대리 시상한 골프존카운티 서상현 대표. (오른쪽)

 
김영찬 회장은 “이번 수상을 통해 그동안 국내외 골프 산업 발전과 골프 대중화를 위해 애썼던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참으로 기쁘다”며 “앞으로도 골프존의 우수한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통해 골프 산업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골프아이엔씨는 골프다이제스트, 골프매거진과 함께 미국 3대 유력 골프 매체로 꼽힌다. 1998년부터 골프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명단을 선정해 발표해왔다.
 
아시아태평양골프그룹은 1998년 창설됐으며, 아시아골프, 아시아클럽비즈니스 등의 온∙오프라인 잡지를 발행하고 아시아골프 TV, 명예의 전당을 운영하는 등 아시아 골프계 종사자와 기업을 위해 30년간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골프존은 2017년 기준 약 250만 명의 회원 수를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약 5,500만 명의 라운드 수를 기록하고 있다. 또 2012년부터 국내 프로 골퍼들이 참가하는 시뮬레이션 프로 골프 투어인 GTOUR와 WGTOUR를 개최하고 있으며 하루 평균 약 350개 이상의 아마추어 경기인 GLF(Golfzon Live Festival)를 오픈하는 등 새로운 골프 문화를 적극 전파하며 글로벌 골프문화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단단히 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조현민 기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