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더리 보이컷, 루머 뭐길래? 금융당국 "사실 아냐…엄중 제재"
세컨더리 보이컷, 루머 뭐길래? 금융당국 "사실 아냐…엄중 제재"
  • 승인 2018.10.3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컨더리 보이콧 루머가 돌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조사에 착수키로 했다.

30일 전날 증권가에는 '미국 정부가 11월 초 중간선거 직전에 북한 송금과 연관된 한국 국적의 은행 한 곳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Secondary Boycott) 시행을 발표할 예정이며 미 재무부가 이미 관련 내용을 지난 12일 한국의 은행들에 전달했고 이 때문에 외국인들도 최근 국내 주식을 매도하고 있다'는 내용의 루머가 확산됐다.

이와 관련해 31일 금융당국이 즉각 조사에 착수키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해당 풍문과 관련해 관련 내용을 국내 은행들에 문의한 결과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자본시장조사단은 해당 풍문의 유포과정을 즉각 조사해 위법행위 적발시 관련 절차를 거쳐 엄중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와 같이 근거없는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하는 행위는 자본시장법상 금지돼 있는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해당될 소지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세컨더리 보이콧이란 제재 대상 국가와 거래한 제3국 기업들을 일괄 제재하는 것을 뜻한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