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영원한 그룹”…JBJ95, 기다려준 팬들 향한 애틋한 마음(종합)
2018.10.3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가수 켄타, 상균이 그룹 JBJ95로 새롭게 도약한다. 프로젝트 그룹이 아닌 정식 데뷔를 하게 된 그들은 이번 앨범은 처음부터 끝까지 팬을 위해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30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는 JBJ95 데뷔앨범 ‘HOM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JBJ95 켄타, 상균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후 데뷔 멤버는 되지 못했지만 팬들의 성원으로 노태현, 김용국, 권현빈, 김동한과 함께 JBJ로 활동했다. JBJ는 지난 4월 ‘NEW MOON’ 발매했다. 이 활동을 끝으로 JBJ 멤버들은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다.

데뷔앨범 ‘HOME’ 타이틀곡 ‘홈(HOME)’은 헤어진 연인에게 네가 있어야 할 곳은 우리 둘만의 홈으로 ‘다시 돌아와 줘’라고 말하는 컨템포러리 팝(Contemporary Pop) 장르의 곡이다.

이날 JBJ95는 베레모, 넥타이 등 액세서리와 청색이 포인트로 들어간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그들은 타이틀곡 ‘홈(HOME)’의 무대를 선보이며 애절한 감성을 보여줬다.

가장 먼저 상균은 재 데뷔 소감을 밝혔다. 그는 “JBJ가 끝나고 다시 한 번 더 데뷔하고 활동 할 수 있는 게 감사한 일이라는 걸 안다. 그래서 초심으로 돌아가 팬들과 함께 잘 활동하고 싶다”고 답했다.

JBJ95 팀명에 대해 상균은 “저희의 의견이 반영 됐다. 원래는 JBJ라는 그룹을 하다가 해체를 하고 저희 둘이 하게 됐다. 이름을 뭐로 할까 생각하다가 JBJ라는 이름을 가지고 가는 게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팀명을 팬 분들에게 지어달라고 했었다. 근데 저희가 지은 이름이 됐다. 그래서 팬 분들에게 죄송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켄타는 “저희가 같은 고민을 했었다. JBJ라는 이름이 있으면 좋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같은 시기에 상균이도 이 생각을 하고 있더라. 처음에 얘기한 건 상균이었다. 그 후 저도 그게 괜찮을 거 같다고 해서 됐다”고 답했다.

상균은 타이틀곡 앨범 명에 대해 “앨범을 준비하면서 많은 고민을 했다. ‘홈’이라는 단어가 오래 기다려주신 팬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거다. 팬 분들이 저희가 돌아갈 홈일 수 있고, 팬 분들이 저희에게 돌아올 홈이라는 두 가지 의미로 짓게 됐다”고 밝혔다.

켄타는 “앨범을 준비하며 팬 분들이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 저희가 팬 분들의 ‘홈’이 되어주고 싶다는 생각도 담았다”고 덧붙였다.
   
 

녹음 에피소드로 켄타는 “JBJ 할 때는 서브보컬을 했었다. 근데 이번에는 메인보컬이 됐다. 제가 지금은 발음이 안 좋아서 정말 많이 연습했다. 팬 분들이 들으셨을 때 제 발음 때문에 거슬리실까봐 노력을 많이 했다. 팬 분들에게 얼른 들려드리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열심히 했다”고 답했다.

어떤 그룹으로 기억 되고 싶냐는 질문에 켄타는 “팬 분들이 JBJ 해체가 되고 많이 슬퍼하셨다. 이제 저희는 프로젝트 그룹이 아닌 정식 데뷔를 했다. 영원한 그룹이다. 그래서 끝을 생각하지 않는, 앞만 생각할 수 있는 그런 그룹으로 기억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번 앨범 중점에 대해 상균은 “저희가 앨범에 전체적으로 참여를 많이 했다. 저는 작사한 것을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좋을 거 같고, 켄타는 안무나 보컬적인 부분을 봐주시면 좋을 거 같다”고 밝혔다.

상균은 랩 메이킹으로 담고 싶었던 메시지에 대해 “저희가 JBJ가 해체한 후 공백기가 조금 있었다. 그 시간 동안 기다려주셔서, 응원해주셔서,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답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것으로 상균은 “팬 분들에게 저희의 마음이 전해졌으면 좋을 거 같고, 대중 분들에게는 사랑을 많이 받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두 사람은 같은 JBJ 멤버였던 김동한의 응원을 언급하기도 했다. 켄타는 “오늘도 잘하라고 메시지를 보내줬다. 그거 아니라도 전부터 응원도 많이 해줬고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저희 둘이서 파이팅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답했다. 상균은 “저는 동한이가 ‘후배님들 열심히 하셔라’라고 말했던 게 기억에 남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앨범 목표에 대해 켄타는 “목표는 따로 정해둔 게 없다. 팬 분들에게 저희의 마음을 전달하는 게 가장 큰 목표다. 팬 분들과 즐겁게 활동하며 잘 마무리하자고 상균이와 함께 얘기를 나눴던 적은 있다”고 말했다.

이어 1위 공약으로 상균은 “1위를 한다는 게 굉장히 어려운 일이지만 운이 좋아서 하게 된다면 팬 분들과 함께 축하하는 자리를 만들고 싶다. 1위를 하게 된다면 그건 팬 분들이 저희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된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팬 분들과 맛있는 거 먹는 그런 좋은 자리를 만들어보고 싶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JBJ95는 활동 각오를 드러냈다. 켄타는 “우선 이렇게 재 데뷔를 할 수 있게 돼서 너무 감사하다. 기다렸던 팬 분들, 스태프 분들, 회사 분들 등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또 이번 활동을 통해 저희 JBJ95라는 이름과 켄타, 상균이라는 이름을 더 알리도록 노력하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상균은 “저희가 JBJ95라는 팀으로 정식 데뷔 하게 됐다. 데뷔 때부터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하다. 이번 앨범을 만들며 켄타와 저는 물론 스태프 분들도 많이 고생하셨다.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고, 팬 분들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JBJ95 데뷔 앨범 ‘HOME’은 오늘(3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