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린, “좋은 곡은 마음에 남는 것”…사랑·이별·위로 다 담았다(종합)
2018.10.25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가수 린이 애절한 감성을 가지고 돌아왔다. 이번 앨범에 작사는 물론 작곡까지 참여한 린은 정규 10집에 무한한 애정을 보여줬다.

25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는 린 정규 10집 앨범 ‘#10’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린은 2017년 7월 미니앨범 ‘joue avec moi’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온앤온(On&On)’은 리드미컬한 사운드와 린의 소울풀한 보컬이 인상적으로 R&B 싱어송라이터 챈슬러가 피처링에 참여해 곡의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다. 특히 그 동안 선보였던 애절한 느낌의 발라드 곡과는 달리 밝고 청량해진 린의 보컬이 곡의 분위기를 한층 더 극대화 시켜 많은 호평을 받았다.

정규 10집 앨범 ‘#10’ 타이틀곡 ‘이별의 온도’는 린과 싱어송라이터 박새별의 공동 작업으로 만들어진 감성적인 발라드곡이다. 가사에는 연인들의 사랑의 온도가 같은 호흡으로 가지 못하는 점을 표현했다.

이날 린은 고동색 스커트와 하얀 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린은 수록곡 ‘너는 책’, ‘노래뿐이라서’와 타이틀곡 ‘이별의 온도’ 노래를 들려주며 그만의 감성을 보여줬다.

린은 그동안 근황으로 “앨범 작업했다. 열심히 여행도 가고, 영감 받을 수 있는 것들을 많이 경험했다”고 답했다.

수록곡 ‘노래뿐이라서’에 대해 “저번 미니앨범 때도 작곡을 여러 곡 했었다. 이곡은 가사가 어리고 힘들게 지내는 팬들에게서 쪽지를 받은 것에 영감을 받은 곡이다. 취업난이나 그런 상황에 처한 팬들이 준 쪽지였는데 ‘위로 해줄 수 있는 게 노래뿐이라서 미안하다’라는 마음을 담았다. 제가 선 공개했던 ‘엄마의 꿈’을 같이 작업했던 분들이랑 했다. 제가 멜로디를 쓰고 갑자기 생각나는 가사를 가이드로 막 불렀다. 이곡은 가이드 때부터 가사가 나왔었다. 막 불렀던 게 가사가 됐다. 물론 조금 고치기는 했지만 거의 비슷하다”고 말했다.

10집 앨범 발매 소감으로 “저는 태생이 한량이다. 노는 거, 먹는 거, 쉬는 걸 정말 좋아한다. 제가 무언가를 이렇게 꾸준히, 열심히, 오래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은 전혀 해본 적이 없다. 개인적으로는 저를 칭찬해주고 싶다. 앨범은 성적 이런 걸 다 떠나서 하나를 오래 해온 나를 칭찬해주고 싶다. 10집까지 내니 용기가 생기기도 했다. 또 10집까지 앨범을 낼 수 있었던 이유는 저의 노래를 들어주시는 분들이 있기 때문이다. 감사하다는 얘기를 듣고 싶다”고 밝혔다.
   
 

린은 뮤직비디오에 대해 “괌에서 촬영했다. 젊은 분이 연출을 하셨다. 풋풋하고, 뻔하지만 뻔하지 않은 요소가 있는 뮤직비디오다. 저는 이 뮤직비디오가 너무 슬프다. 제가 영상에 공감을 잘 못하는 편인데 공감이 된다. 그런 거보면 마음에 드는 거 같다”며 “저도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고 싶었는데 안 시켜줬다. 이번 노래에는 전체적인 드라마 스토리가 들어가는 게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출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별의 온도’ 곡 소개로 “이 노래는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후배 뮤지션의 곡이다. 제가 정승환씨의 ‘이 바보야’라는 곡을 듣고 그 노래가 가진 힘이 가늘고 길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번 작업으로 우리만 할 수 있는 단짠단짠한 것들을 잘 표현한 거 같다. 저는 기승전결이 뚜렷한 발라드를 해왔고, 이런 발라드를 제가 계속 해야 하는 곡이라고 생각했다. 새로운 모습 보다는 제가 늘 해왔던 거. 10집 가수로서의 우아함이 이 곡에 충분히 들어있다고 생각해 타이틀곡으로 골랐다”고 설명했다.

수록곡 ‘너는, 책’ 작업에 대해 린은 “더 많이 사랑하는 쪽이 늘 보면 작은 쪽에 있는 거 같다. 이 노래는 헤어지고 나서 남은 쓸쓸함을 책으로 표현한 곡이다. 사실 제가 책 읽는 걸 좋아한다. 책을 읽기 시작한 이유는 제가 말주변도 없고, 기분에 따라 성격이 달라져서 안정적으로 저를 만들어줄 매개체가 필요했다. 그게 책이 된 거다. 신인작곡가 분들이랑 같이 작업했다. 서로 많은 도움이 됐다. 다들 핵심을 잘 짚어내는 친구들이여서 작업이 쉬웠다”고 답했다.

린은 단독콘서트가 매진 된 걸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한 번 빼고는 콘서트를 매진 시켜본 적이 없다. 이번에 매진이 돼서 너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공연을 보러 가는 것도 다 시간과 노력이지 않은가. 돈을 주고 선뜻 저의 공연을 보러 와주시는 분들에게 정말 너무 감사하고, 존경하는 마음을 표현하고 싶다. 그래서 제가 준비할 수 있는 최대한의 공연을 만들기로 마음먹었다. 많이들 와주셨으면 좋겠다. 콘서트에서 10집 앨범 곡들도 한다. 높은 곡들이 많아서 조금 힘들지만 무대에서 받는 에너지가 있기 때문에 잘 해낼 수 있을 거 같다”고 밝혔다.

린은 이번 앨범 성적에 대해 “기록이나 성적은 당연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제가 1위를 안 해본 것도 아니고. 사실 그 기분을 알기 때문에 욕심이 안 나는 건 아니다. 근데 저희 신랑이 그런 말을 해줬다. 유행가는 차트에 남지만 좋은 곡은 마음에 남는다고 했다. 그 말이 너무 와 닿았다. 차트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긴 한다. 하지만 지금 저의 마음은 다른 거 같다. 제가 뭔가를 했다는 게 더 기쁘다”고 말했다.
   
 

또한 음감회 도중 10집 발매 기념 케이크가 깜짝 등장했다. MC 신보라는 해당 케이크가 린의 남편 이수가 준비한 것이라 밝혔다. 이에 린은 “남편이 오늘 정말 많이 신경 써줬다. 최근에 소속사를 남편이 있는 곳으로 옮겼는데 뮤직비디오를 해외에서 찍기도 하고, 음감회도 열어줬다. 같은 아티스트인데 저보다 더 섬세한 거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같이 작업하고 싶은 가수로 그는 “크러쉬와 해보고 싶다. 크러쉬가 랩도 잘하고 멜로디컬한 것도 잘하지만 그가 하는 편곡이 너무 좋다. 가수가 노래에서 갈 길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거 같다. 저는 그 분과 작업하면 좋을 거 같다”라고 말했다.

린은 본인의 목소리를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제 목소리가 싫었던 적도 있다. ‘왜 저 사람처럼 되지 못하지?’, ‘왜 저 사람처럼 감정을 내지 못하지?’라며 자책하던 시간도 있었다. 근데 시간이 지나면서 린이라는 목소리를 많은 분들이 알아주시는 걸 보며 좋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마직막으로 이번 앨범에 피처링이 없는 이유로 “제가 그동안 다른 분들이랑 호흡을 많이 맞췄었다. 근데 이번 10집만큼은 온전히 저의 목소리로 하고 싶었다. 그게 다른 분들에게 잘 전달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린의 정규 10집 앨범 ‘#10’은 오늘(25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325이엔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