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천종호 판사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피해 소녀와 인연 이어가”…‘호통 판사’가 던지는 화두
2018.10.1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대화의 희열’ 천종호 판사가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그 이후의 이야기를 전했다.

KBS 2TV 교양프로그램 ‘대화의 희열’은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과 사석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는 콘셉트의 토크쇼다. MC 유희열을 필두로 前 청와대 연설비서관 강원국, 소설가 김중혁,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등 감성과 지성을 두루 갖춘 패널들이 출연해 1인 게스트와 넓고 깊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13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 다섯 번째 게스트로 ‘호통판사’로 유명한 천종호가 초대됐다. 현재 부산지방법원 부장판사로 있는 천종호 판사는 국내 최고의 청소년 전문 판사로 활약한 인물. 2010년부터 8년 동안 위기 청소년들을 위해 동분서주 노력한, ‘소년범의 대부’로 불리고 있다.

특히 천종호 판사는 2017년 전 국민을 충격에 빠뜨렸던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을 담당한 판사이기도 하다. 천종호 판사는 아직도 피해 소녀와 인연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건 이후 학교에 적응하지 못하는 피해 소녀에게 “판사님 딸 하자”라고 먼저 다가서며, 든든한 배경을 자청했다고. 어버이날에는 카네이션을 받지 않을까 은근한 기대도 했다는 딸바보(?)의 모습을 보이며, 감동의 일화를 풀어놓았다.

이와 함께 천종호 판사는 청소년 범죄에 대한 묵직한 화두를 던지기도 했다. 가해자에 대한 엄벌도 중요하지만, 피해자에 대한 보호도 함께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 또한 방황하는 청소년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열띤 대화를 이어나갔다. 수많은 어른들의 머리와 가슴을 울릴 천종호 판사의 이야기는 무엇일까.

때로는 치열한 깨달음으로, 때로는 허심탄회할 위로로 다가올 ‘대화의 희열’ 6회 천종호 판사 편은 10월 13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미방송분까지 더해진 오리지널 버전의 ‘대화의 희열’은 ‘네이버 오디오클립’에서 들을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정진희 기자/ 사진= KBS 2TV ‘대화의 희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