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이유리·김영민, 레드카펫 방불케 하는 커플 파티룩…‘시선강탈’
2018.10.1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숨바꼭질’ 이유리와 김영민이 레드 컬러의 드레스와 슈트를 갖춰 입고 파티에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하며 동시간대 1위에 등극, 주말 드라마 왕좌의 자리를 차지한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연출 신용휘 l 극본 설경은)이 25-28회 방송을 앞두고 강렬한 레드 컬러로 드레스코드를 맞춰 입고 커플로 파티에 참석한 이유리와 김영민의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민채린(이유리 분)이 태산그룹의 후계자이자 남편인 문재상(김영민 분)의 파트너로 파티에 참석한 모습을 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강렬한 레드 컬러로 드레스코드를 맞춘 두 사람은 그 등장만으로도 압도적인 아우라를 풍기고 있어 서로 필요에 의해 정략결혼을 한 관계임에도 남부럽지 않은 비주얼 케미를 발산하고 있다.

하지만 또 다른 사진 속에서 두 사람은 어김없이 냉랭하고 살벌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져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문재상은 세상 가장 다정한 남편인 듯 젠틀하고 매너 있게 에스코트를 하고 있지만 치밀어 오르는 분노의 감정을 컨트롤하고 있는 민채린의 표정만으로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상태인지 짐작되기 때문. 자신의 귓가에 무언가를 속삭이고 있는 문재상을 향해 경멸의 눈빛을 보내는 민채린의 모습은 이들이 어떤 이유로 커플 코스프레를 하고 파티장에 등장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어 오늘 밤 방송되는 25-28회에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한편, 파티 장면 촬영을 위해 마치 시상식 레드카펫을 방불케 하는 스타일과 애티튜드를 선보인 이유리와 김영민의 비주얼 또한 시선을 강탈한다. 화려하고 매혹적인 레드 컬러의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은 이유리는 여신 자태를 다시 한 번 인증했다. 무엇보다 강렬한 레드의 드레스는 이유리의 하얀 우윳빛 피부 톤과 대비를 이루며 그녀의 감출 수 없는 미모를 더욱 돋보이게 했던 것. 극 중에서 화이트 컬러는 기본, 다채로운 컬러의 슈트 스타일을 선보여온 김영민 역시 쉽게 도전하기 힘든 레드 슈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남다른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이처럼 극 중에서 서로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거리는 앙숙 커플 이유리와 김영민의 화려한 외출(?)은 오늘(13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되는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 25-28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정진희 기자/ 사진= 네오엔터테인먼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