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호 대장 등 한국인 5명 히말라야 등반 중 실종·사망…고(故) 박영석·엄홍길 이어 히말라야 14좌 완등 산악인
2018.10.1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김창호 대장 등 한국인 5명 히말라야 등반 중 실종·사망 / 사진= 뉴시스

김창호 대장 등 한국인 5명이 히말라야 등반 중 실종됐다가 숨진 것으로 보도됐다.

13일(현지시간) 네팔 현지 언론 히말라얀타임스는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던 5명의 한국인과 4명의 네팔인 등 최소 9명이 숨졌다고 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네팔 경찰에 따르면 12일 밤 산사태가 베이스캠프를 덮쳤으며, 당국은 이들을 구조하기 위해 13일 새벽 헬기를 파견했으나 악천후로 인해 사건 지점에 착륙할 수 없었다. 

히말라얀타임스는 이번 사고로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를 이끈 김창호 대장을 비롯한 이재훈 씨, 임일진 씨, 유영직 씨, 정준모 씨가 숨졌다고 밝혔다. 

'트레킹 캠프 네팔'의 왕추 셰르파 상무이사는 12일 폭설에 이은 산사태로 인해 원정대의 베이스캠프가 해발 3500m 지점에서 머무르고 있었으며, 고지로 향하기 위해 날씨가 잠잠해지길 기다리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현지 언론은 13일 역시 악천후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헬기와 인력이 접근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전했다.  

네팔 경찰은 도보로 사고 현장에 갈 예정이며 일요일(14일) 베이스캠프에 당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구르자히말은 높이 7193m에 달하는 히말라야 다울라기리 산무리의 봉우리 중 하나다. 산 남쪽에는 3000m 이상의 거대한 암벽이 있다.  

1988년 서울시립대 무역학과에 입학한 뒤 산악부에 들어가게 된 김창호 대장은 이후 전문 산악인의 길에 들어서 1993년 파키스탄 그레이트 트랑고타워(6284m) 완등으로 히말라야에 올랐다. 이후 2005년 7월14일 낭가파르바트(8156m)부터 2013년 5월20일 에베레스트(8848m)까지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산소통 없이 완등했다.

국내에서는 고(故) 박영석 대장과 엄홍길 대장 등에 이어 여섯 번째로 히말라야 14좌를 모두 완등한 산악인으로 꼽힌다. 

[뉴스인사이드 정진희 기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