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주지훈, 사투리부터 삭발까지…집념으로 만들어낸 살인범 캐릭터
2018.09.0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김윤석과 주지훈, 두 강렬한 배우들의 첫 만남과 부산에서 벌어진 실제 이야기를 토대로 한 범죄 실화로 기대를 모아온 ‘암수살인’에서 감옥 안에서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태오 역을 맡은 주지훈이 사투리부터 삭발, 노메이크업까지 감행하며 새로운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 ‘암수살인’(감독 김태균)에서 감옥 안에서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태오 역을 맡은 주지훈이 사투리부터 삭발, 노메이크업까지 감행하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여 눈길을 끈다. 주지훈은 부산 토박이 캐릭터 태오를 실감나게 표현하기 위해 매일 하루 두, 세 시간씩 사투리 연습에 몰두했다. 마치 외국어처럼 강렬한 악센트와 불규칙한 성조가 있는 사투리는 서울 토박이인 주지훈에게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는 대본에 있는 모든 대사에 점자책처럼 10단계로 나눈 성조를 일일이 표시하면서 연습을 시작했다. 또 촬영 현장에서 항상 사투리를 위한 리허설을 한 시간씩 거치는 등 꾸준한 연습 덕분에 상대역 형민을 맡은 부산 토박이 김윤석으로부터 100점 만점이라는 평가를 듣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살인범 태오의 거친 외면을 완성시키기 위해 파격적인 변신을 거치기도 했다. 주지훈은 태오 캐릭터의 다층적인 모습을 드러내고 싶었던 김태균 감독과의 상의 끝에 첫 촬영 현장에서 삭발을 감행했으며 메이크업도 일절 하지 않았다. 김태균 감독은 삭발한 주지훈의 모습을 본 후 ‘이건 태오다’라는 생각이 단번에 들 정도로 만족했다는 후문. 외모부터 말투까지, 완성도 높은 캐릭터를 만들기 위한 주지훈의 집념 덕분에 입체적인 살인범 태오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 

주지훈은 “감옥 안에 있는 캐릭터의 리얼리티함을 살리고 싶어서 이 영화는 메이크업을 일체 하지 않았고, 삭발도 했다. 굉장히 공을 들였고, 제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들을 뽑아내려고 준비를 많이 했다”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김태균 감독은 “주지훈의 첫 촬영 현장에서 그가 딱 등장했을 때 진짜 영화 속 ‘태오’로 등장했다. 그는 변신이 자유롭고 흡수력도 좋은 배우다”라며 그의 변신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윤석과 주지훈이 선보일 강렬한 연기 시너지와 실화를 바탕으로 한 리얼리티 넘치는 이야기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암수살인’은 10월 초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정찬혁 기자/ 사진= ㈜쇼박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