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친디아컨슈머펀드' 수익률 25.74%…해외주식형펀드 평균 수익률 압도글로벌 시장 혼조세 속 고수익 달성
2018.07.1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 사진 = 마래에셋자산운용 로고

[뉴스인사이드 조현민 기자] 상반기에는 전세계적으로 증시에 힘이 빠졌었다. 국내는 박스권을 넘어 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고, 해외시장은 신흥국 위기설을 비롯해 무역분쟁 우려로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는 펀드 수익률로도 나타난다. 국내주식형 펀드 평균수익률은 올해 6% 넘게 빠졌고, 해외주식형 펀드도 신흥국 투자펀드를 중심으로 마이너스 폭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반면 소비재에 투자하는 컨슈머펀드들은 상반기에도 꾸준히 양호한 성과를 보여주며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28일 기준 최근 1년 성과가 가장 높은 펀드는 25.74%를 기록한 ‘미래에셋친디아컨슈머펀드’다. 전세계 최대 인구를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과 인도의 소비성장주에 투자하는 펀드로 3년 51.27%, 5년 129.38% 등 장기 성과도 뛰어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업계 중국 및 인도펀드의 1년 유형평균 수익률은 각각 8.03%, 0.61%다. 결과적으로 친디아(중국+인도)의 소비재 기업에 투자한 것이 훨씬 높은 수익을 안겨준 것이다. 높은 성과에 따른 입소문으로 올해 상반기에만 600억원 넘게 자금이 유입됐다.
   
▲ 출처: 에프앤가이드, 2018.06.28 기준 (단위: 억원,%), 설정액 100억원 이상, ETF 제외

연금펀드 등 전체 시리즈 펀드 규모가 7천억원을 넘는 업계 최대 컨슈머펀드인 ‘미래에셋글로벌그레이트컨슈머펀드’도 장단기 수익률 모두 우수하다. 6개월, 1년 수익률이 7.14%, 16.11%를 기록 중이다. ETF를 제외하고 유일하게 컨슈머펀드로 분류되는 국내주식형인 ‘미래에셋소비성장펀드’는 1년 11.19%를 기록했다.

연초 이후 글로벌 주식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컨슈머펀드들이 선방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운용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소비재 관련 종목들은 일반 주식 대비 시장 부침에 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인다. 특히 경기에 상관없이 누구나 구매해야 하는 필수소비재인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며 “대부분 컨슈머펀드들이 투자하는 기업들은 강한 브랜드 인지도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시장지배력을 확대하고 있어 여전히 투자 매력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까지 업계 컨슈머펀드로 자금 유입이 활발하진 않다. 올해 글로벌주식형이나 일부 신흥국 펀드를 제외하면 자금이탈이 심화되고 있고, 유입되는 자금마저 특정 유형에 편중된 상황이다. 하지만 해외주식형 펀드를 처음 접하는 투자자들에게 오히려 컨슈머펀드가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상품이란 의견도 있다. 기본적으로 주식형펀드이기 때문에 변동성은 있지만 전세계, 혹은 각 지역을 대표하는 브랜드와 소비재 기업에 투자하기 때문에 꾸준히 투자한다면 장기적으로 수익을 얻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