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곰치로 착각해 복어 판매한 상인…경찰 동원 ‘복어 회수 대작전’
2018.07.1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실수로 복어를 판매한 ‘복어 회수 대작전’의 전말에 대해 파헤쳐본다.

13일 저녁 8시 55분 SBS 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가 전파를 탄다. 지난 6월 25일, 인파로 북적이던 부여의 한 5일장 장터에 갑자기 경찰이 나타났다. 경찰들은 분주하게 주변을 돌아다니며 CCTV를 확인하는가 하면, 사람들을 탐문하기도 하면서 한 남성을 찾아다니고 있었다. 대체 그들은 누구를 찾고 있는 걸까? 의문의 남성을 좇는 추격전은 한 통의 신고전화로부터 시작됐다.

한 상인이 시장에서 복어를 곰치로 오인하여 손님에게 팔았으니, 그 손님을 좀 찾아달라고 신고를 한 것이다. 생선 장사를 시작한 지 이제 한 달 정도 된 상인이라, 낙찰 받은 생선박스 속에 섞여있던 복어를 미처 구분해내지 못했다고 했다. 후에 생선 중매인을 통해 곰치인 줄 알고 판매한 일부 생선들이 복어라는 걸 확인했을 때는, 이미 한 마리가 팔려나간 후였다.

손님이 이 사실을 모르고 저녁 식사로 복어를 조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경찰들은 저녁 시간 전에 복어를 회수하기 위해 추적을 서둘렀다. 경찰은 인근 지역 군청과 면사무소에 이 사실을 전달했고, 주민들에게 경보문자 메시지까지 발송했다.

판매상인과 함께 CCTV를 확인하던 경찰은 복어를 사간 사람으로 의심되는 한 남성을 특정했고, 네 시간에 걸친 추적 끝에 그의 집을 알아낼 수 있었다. 이 남성이 복어를 사간 바로 그 손님일까?

확인해보니, 남성이 시장에서 산 물건은 바나나 두 송이가 전부였다. 결국 수사는 원점으로 돌아오고 말았다. 복어를 사간 그 손님은 도대체 어디에 있을까?

그런데, CCTV를 몇 번이나 돌려보던 이종길 경사 눈에 결정적인 단서가 포착됐다. 4만원어치 생선을 팔면서 5만원을 받고 만 원권 한 장을 거슬러줬다는 상인의 진술에 의거해, 검은 비닐봉지와 만 원짜리 지폐 한 장을 든 남성을 특정했다. 이 남성은 마침 CCTV 화면상으로 분별하기 쉬운 분홍색 셔츠를 입고 있었기에, 경찰은 그의 이동경로를 수월하게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러나 남성 거주지를 확인했을 때는 이미 저녁 시간이 훨씬 지난 밤 11시경이었다.

과연 그는 진짜 복어를 사간 손님일까? 만일 그렇다면 그는 무사한 것일까? 7월 13일 금요일 저녁 8시 55분 ‘궁금한 이야기 Y’에서 ‘복어회수 대작전’의 결말을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SBS ‘궁금한 이야기 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