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성동일, 이번에는 감옥 수감자? ‘변신의 귀재’ 입증
2018.07.1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친애하는 판사님께’ 성동일이 또 한 번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미친 존재감’, ‘믿고 보는 배우’, ‘장르불문 명품연기 끝판왕’ 등 배우 성동일을 설명하는 수식어는 셀 수 없이 많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최근 가장 많이 주목받는 수식어는 ‘생활밀착형 배우’다. 성동일 특유의 현실적인 연기, 캐릭터 표현이 작품과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며 대중을 사로잡았기 때문. 그가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종횡무진하며 2018 누구보다 바쁜 한 해를 보내고 있는 이유다.

이처럼 존재만으로도 특별한 배우 성동일이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연출 부성철 l 극본 천성일)를 통해 안방극장을 찾는다. 특히 최근작들에서 보여준 성실하고 모범적인 이미지들과는 180도 다른, 어쩌면 대중이 오래 전부터 열광해온 성동일만의 캐릭터로 돌아올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

12일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은 배우 성동일을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만으로도 배우 성동일의 막강한 존재감과 화면 장악력, 극 전체를 차지게 만드는 감칠맛 나는 연기력을 엿볼 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첫 번째 사진 속 성동일은 수감복 차림으로 벽에 기댄 채 누워 있다. 옷차림으로 보아, 사진 속 공간은 감옥으로 짐작된다. 성동일의 초점 없는 눈빛, 만사가 귀찮은 듯 나른한 표정 등이 극중 감옥에서 지루한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사마귀 캐릭터의 특징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두 번째 사진은 더 독특하다. 성동일이 러닝셔츠 차림으로 앉아 누군가와 대화하고있는 것. 셔츠 사이로 보이는 등, 팔에는 그의 전직을 예상하게 하는 문신이 새겨져 있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배우 성동일의 변신, 그에 따른 탁월한 연기력이 감탄을 자아낸다. 최근작들에서 보여준 모범적이고 지적인 느낌은 온데간데없고 가볍고 유쾌한, 또 한편으로는 친근한 모습을 보여준 것. 이에 왜 대중이 성동일을 ‘믿고 보는 배우’로 여기는지, 그의 내공과 저력을 입증케 한다.

이와 관련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은 “성동일 배우가 천성일 작가, 부성철 감독과의 인연으로 망설임 없이 ‘친애하는 판사님께’ 출연을 결정했다. 다른 누구도 아닌, 성동일이기에 더욱 특별하고 친근한 ‘사마귀’ 캐릭터가 탄생할 것”이라며 “의심할 여지없는 배우 성동일에, ‘친애하는 판사님께’ 속 사마귀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친애하는 판사님’은 오는 25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