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성추행·흉기 협박 혐의…태도 논란에 "너무 긴장하고 당황했다"
2018.06.14


성추행과 흉기 협박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이서원이 태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배우 이서원의 성추행 논란이 전파를 탔다. 
   
▲ 이서원/사진 = SBS '본격연예 한밤'

이서원은 지난달 2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성추행에 대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날 검찰에 출석하면서 그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굳은 표정을 짓고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아 태도 논란이 일었다. 

그는 검찰 조사를 받고 난 뒤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아까 들어갈 때는 제가 너무 긴장하고 많이 당황해 아무 말씀을 못 드리고 들어갔다”고 해명했다.  

이어 “일단 조사에 성실히 답하고 임했다. 피해자 분들과 다른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또한 피해자를 직접 만나 사과했냐는 질문에 “만나지 못했다. 만나면 안 된다고 하셨다. 만나뵐 수 있다면 진심으로 사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서원은 동료 연예인 A씨를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서울 광진경찰서에 입건됐다. 

이후 조사를 받고 서울 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오는 7월 3일 오전 이서원에 대한 첫 번째 공판이 열린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 = SBS '본격연예 한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