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비투비 서은광·육성재, 멤버 간 채무 정산 위해 ‘극과 극’ 지갑 공개
2018.06.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비투비 서은광과 육성재가 ‘아이돌룸’에서 채무 논란에 휩싸였다.

16일(토)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이돌룸’에는 연예계 대표 ‘비글돌’ 비투비가 출연한다. 

등장하자마자 ‘비글돌’다운 활약을 펼치며 연신 웃음을 자아내던 비투비는 ‘아이돌룸’ 녹화 도중 서로 ‘채무 관계’에 대해 입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사건은 멤버 서은광이 작년에 노트북을 구매하기 위해 10만 원을 이민혁에게 빌린 후 아직 갚지 않았다는 증언에서부터 시작됐다. 

서은광은 “이걸 어떻게 알았냐”며 깜짝 놀라는 한편, ”멤버들에게 돈을 갚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은광에게 돈을 받았다는 멤버와 그렇지 않았다는 사람의 의견이 분분해지면서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져들었다. 

조용히 사태를 관망하던 육성재는 “사실 난 서은광에게 의자 값을 빌렸는데 아직 갚지 않았다“고 털어놔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10만원 빚으로 궁지에 몰렸던 서은광은 잊고 있었던 육성재의 의자 값 고백에 분노를 금치 못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아이돌룸’에서는 전례 없는 지갑 공개까지 이뤄졌다. 멤버들 간의 채무 관계 정산을 위해 등장한 서은광과 육성재의 지갑은 극과 극 상태를 보여줘 끝없는 폭소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비투비 멤버들의 좌충우돌 ‘채무 관계’ 정리 현장은 16일(토)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 사진= JTBC ‘아이돌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