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는 누구? 수갑 차고 연행된 사진 공개 "난 관종…관심 받을수록 좋아"
2018.06.14


한서희가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오른 가운데 과거 마약 사건으로 수갑을 찬 자신의 사진을 SNS에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가 이사진 보고 장문복 같다고 한 거 아직도 생각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 한서희/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그가 공개한 공개된 사진에는 ‘추억’이라는 문구와 함께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되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 게재 이후 논란이 일자 그는 “아싸 대한민국 1등 관종했다”는 글과 함께 해당 사진이 기사화된 화면과 함께 기사에 달린 자신을 향한 악플을 캡쳐해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한서희는 2016년 그룹 빅뱅 멤버 탑의 집에서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지난해 기소됐다. 당시 재판부는 한서희에게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했다.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페미니스트’ 선언 및 라이브 방송 등으로 화제를 모은 한서희는 지난해 11월 ‘트렌스젠더’, ‘페미니스트’ 관련 발언으로 하리수, 유아인과 설전을 벌였다.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지난해 12월에는 집행유예 기간 중 쇼핑몰 창업과 관련해 불법모금을 한다는 내용의 진정서가 접수돼 경찰 조사를 받기도 했으며, 12월에는 얼짱 출신 작가 강혁민으로부터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당하기도 했다.  

연이은 논란 속에 지난 1월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황장애,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은 사실을 공개하며 “저의 잘못들로 논란이 된 적도 많은 것 잘 압니다. 항상 반성하고 있습니다”고 밝히기도 했다.

자신을 ‘관종’이라 말하는 한서희는 과거 한 방송에서 “하루에 자기 이름을 얼마나 검색하냐”는 시청자의 질문에 “셀 수 없을 정도”라며 “난 관종이다. 관심 받을 수록 좋아한다”고 솔직하게 고백한 바 있다.  


[뉴스인사이드 임유나 기자/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