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임세미, 캐릭터 설득력 부여해 몰입도↑…눈빛부터 목소리까지 열연
2018.06.1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어바웃타임’ 임세미가 남다른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연출 김형식 l 극본 추혜미)에서 ‘배수봉’역으로 활약 중인 임세미가 눈빛부터 목소리까지, 캐릭터의 변화에 따라 그 색깔을 달리하는 열연으로 설득력을 부여하며 극에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것.

MJBC그룹의 딸로, 타고난 금수저에 외국어실력과 미모까지 겸비한 수봉(임세미 분)은 화가 나는 상황에서도 인상을 찌푸리기는커녕, 웃으며 ‘예쁘게’ 해결하며 사는 타입의 성격. 비록 정략결혼이지만 내 약혼자를 위해서라면 거의 노예계약에 다름없는 투자는 물론, 인맥까지 동원해 아낌없는 투자도 할 줄 아는 과감한 사업가이기도 한 걸크러시 유발자다.

그런 수봉이 약혼자 도하(이상윤 분)와 본인 사이에 나타난 미카(이성경 분)때문에 결혼부터 사업까지 모두 꼬이기 시작하자, 미카를 만나 선물도 줘보고 “머리채 잡고 물 뿌리는 천박한 드라마 주인공은 별로 안 예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 부탁하는 거예요 정중하게”라며 웃으며 얘기도 해봤지만, 오히려 24시간 함께하는 그들로 인해 상황은 더욱 악화된 터.

이에 수봉은 지난주 제대로 흑화 했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떠올리게 했던 눈빛은 어느새 싹 거둬버리고 냉기 가득한 눈으로 미카를 대하는가 하면, 한 톤 낮아진 목소리로 도하와 미카에게 경고할 때는 앞으로 그녀를 더 자극하지 말라는 듯한 위압감을 뿜어냈다. 이어 도하의 첫사랑인 준아(김규리 분)를 뮤지컬에 캐스팅해 데려온 뒤 미카에게 “그 아프고 못 다한 첫사랑이 아직 남아서, 도하가 대신할 걸 찾았나?”라 말하는 수봉의 마음은 확신이고 진심이었다.

앞서 제작발표회 당시 임세미가 “수봉이는 단순히 남녀 주인공을 방해하기보다 자신만의 직진 사랑법이 정당화 돼있다고 생각한다. 자신을 사랑하는 게 드러나는 친구다”라고 말했던 것처럼, 그 마음이 그대로 수봉의 눈빛과 목소리로 시청자들에게 전달되며 캐릭터의 설득력과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것.

한편, 임세미 출연의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은 매주 월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소다은 기자/사진=tvN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 캡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  |  제휴 및 사진 영상구매  |  광고문의  |  저작권 정책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무교로 32, 14층 3호(무교동,효령빌딩)  |  전화 : 070-4639-1163  |  팩스 : 02-6455-7740  |  이메일 : news@newsinside.kr
등록번호 : 서울 아 00380  |  등록일 : 2007년 6월 4일  |  발행인 : 천태영  |  편집인 : 천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태영  |  부사장 : 조병권
뉴스인사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뉴스, 사진, 동영상 등)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인사이드. All rights reserved.